'우아한 모녀' 오채이, 파혼 위기…차예련에 "남자 뺏어간 쓰레기"
연예 2019/12/03 20:03 입력

100%x200

KBS 2TV '우아한 모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우아한 모녀' 파혼 위기에 처한 오채이가 차예련에게 분노했다.

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에서 구해준(김흥수 분)은 홍세라(오채이 분)에게 파혼을 선언했다.

이날 구해준은 한유진(차예련 분)을 찾아간 엄마 조윤경(조경숙 분)을 향해 "저 결혼 안한다. 세라랑 결혼 안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홍세라가 "오빠 지금 나랑 파혼하겠다는 거냐"고 물어보자, "그래. 나 너랑 결혼 못해"라고 대답했다.

홍세라는 "제니스(한유진)랑 얘기 좀 하겠다"고 담담하게 말하더니, 한유진과 단둘이 있는 자리에서는 난동을 부렸다. 더불어 "이게 바로 너야. 망가져서 버려진 쓰레기. 자존심 지킬 시간 줄 테니 알아서 우아하게 나가"라고 경고했다.

한유진이 "내가 쓰레기면 쓰레기한테 남자 뺏긴 넌 뭔데? 때려 봐. 네 엄마처럼"이라고 받아치자, 홍세라는 "너 아직 오빠 못 가졌어. 너한테 절대 안 뺏겨"라며 이를 악물었다. 한유진은 "그래? 구해준 잘 지켜"라고 말했다.

한편 '우아한 모녀'는 엄마에 의해 복수의 도구로 키워진 여자와 그녀를 둘러싼 위험한 사랑을 다룬 멜로 드라마다.


lll@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