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자리 얻으려 꾀병 부리다 항공기까지 회항시킨 승객
월드/국제 2019/12/02 23:23 입력

100%x200

아메리칸 이글 항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기내 좋은 자리를 차지하려 꾀병을 부린 승객으로 인해 여객기가 회항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CNN 방송이 2일 보도했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펜사콜라를 출발해 마이애미로 향하던 아메리칸 이글 항공기가 기내 응급환자로 인해 1시간만에 펜사콜라 공항으로 회항했다. 그러나 환자로 알려진 승객은 건강에 이상이 없는 멀쩡한 상태로 알려졌다. 단지 좋은 자리를 얻기 위해 환자 흉내를 냈던 것으로 밝혀졌다.

펜사콜라 경찰국에 따르면 신원을 밝힐 수 없는 이 여성 승객은 비행기가 이륙하자마자 불편을 호소하며 더 큰 자리를 요구했다. 승무원들이 요구를 들어줄 수 없다고 하자 여승객은 아프기 시작했다고 마이크 우드 경찰 대변인은 CNN에 말했다.

승객이 계속 아프다고 주장하며 조종사는 긴급 회항을 결정했다. 항공기는 이륙 1시간만에 다시 펜사콜라로 돌아왔다. 도착한후에야 승무원들은 이 승객이 꾀병을 부린 사실을 알아챘다. 승객은 내리라는 요구에도 기내서 계속 버텼다. 결국 경찰이 들어와 그를 끌고 나갔다.

플로리다주는 정신이상자를 감금할 수 있는 '베이커 법'을 운용하기에 경찰은 우선 이 법을 적용해 승객을 구금했다. 이어 어떤 혐의를 적용해 송치할 지 결정할 예정이라고 CNN은 밝혔다.


bello@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