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영애, 조기종영한 작품 '동기간'에 "자양분 됐다"
연예 2019/12/01 19:16 입력

100%x200

/화면캡처=SBS '집사부일체'© 뉴스1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이영애가 20대 신인시절을 회상했다.

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배우 이영애가 데뷔 당시 비하인드 스토리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애는 뿌리의 중심이 된 작품이 뭐냐는 질문에 "사람들은 '대장금'이나 '친절한 금자씨'등 흥행했던 작품들을 많이 떠올릴텐데 오히려 난 20대에 실패했던 작품, 조기 종영했던 작품들이 자양분이 됐던 것 같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멤버들이 "실패했던 작품이 있냐?"라고 의아해 하자 이영애는 "'동기간'이라는 작품이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도 신인 때 내가 직접 가방 들고 택시를 타고 다녔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멤버들이 첫 데뷔에 대해 묻자 "예전에 한 초콜릿 CF에서 유덕화의 상대역으로 등장했다"라며 "그때는 대학생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영애는 "그 초콜릿 모델을 하면서 백화점에서 다른 초콜릿을 팔았었다. 비밀이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