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박정민 "펭수 '찐팬', 경쟁작 홍보 실망 無…더 좋아할 것"
연예 2019/11/28 11:59 입력

100%x200

배우 박정민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시동'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019.11.28/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박정민이 평소 좋아하는 펭수 캐릭터가 경쟁작인 '천문: 하늘에 묻는다'와 '백두산'의 홍보에 참여하는 사실에 대해 "진정한 팬이라면 그런 것에 실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정민은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진행된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의 제작보고회에서 평소 팬임을 자처해온 펭수 캐릭터가 경쟁작들의 홍보를 하는 것에 대해 이 같이 밝히며 "최근 태국에서 촬영하고 왔는데 그 소식을 듣고 더 좋아해줘야겠다 생각했다. 내 사랑이 모자랐다, 내 자신을 반성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그가 오지 않는다면 내가 가면 된다. '찐팬'의 마음으로 그를 기다리고 있다. 펭수야 백만 구독자 축하하고 오늘 라이브 방송 한다고 들었어. 꼭 챙겨볼게 축하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줬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조금산 작가가 쓴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했다.

박정민은 극중 무작정 집을 나와 우연히 찾은 장풍반점에서 상상도 못한 이들과 만나게 되는 택일 역을, 정해인은 빨리 사회로 나가 돈을 벌고 싶은 의욕이 충만한 상필 역을 맡았다. 또 마동석이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을, 염정아가 전직 배구선수 상필 엄마 정혜 역을 맡았다.

한편 '시동'은 12월 18일 개봉했다.


eujene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