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욱 "'알함브라'→'어하루'…신인의 오디션 올패스 비결은"(인터뷰)
연예 2019/11/28 08:00 입력

100%x200

배우 이재욱 / 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100%x200

배우 이재욱 / 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데뷔작은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생애 첫 드라마에서 해커 '마르꼬 한' 역할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 신인은 올해 가장 주목받는 라이징 스타가 됐다. 중앙대학교 연극학과 출신으로 안정적인 연기력과 시원한 마스크로 단숨에 기대주로 급부상했다. 바로 현빈이 소속된 VAST 엔터테인먼트의 신인 배우 이재욱(21)이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이후 이재욱은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과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 그리고 최근 종영한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까지, 각 작품에서 거침없이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생애 첫 오디션을 본 작품으로 데뷔하고, 이후 도전한 오디션마다 올 패스한 이례적인 행보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어하루'에서 이재욱은 만화 '비밀'의 남자 조연 백경 역으로 활약했다. 거친 성격에 늘 안하무인인 그는 주인공 은단오(김혜윤 분)가 10년간 짝사랑한 약혼자이기도 했다. 은단오가 자아를 찾게 되면서 백경은 하루(로운 분)와 불꽃 튀는 신경전을 벌이게 된다. 풋풋하지만 때론 가슴 아린 10대들의 로맨스에 시청자들은 두근거리는 설렘을 느꼈다.

'어하루'를 마친 이재욱은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2019년에 가장 기억되는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그리고 김혜윤, 로운 등 또래 배우들과 함께 '어하루'를 만들어온 과정을 비롯해 대세 배우로 주목받는 솔직한 소감 등에 대해 털어놨다. "당연히 부담이지만 과한 모습으로 연기하고 싶지 않다"는 소신도 함께. 그 누구보다 의미있게 보낸 2019년, 이재욱과 올해를 함께 돌아봤다.


<[인터뷰]②에 이어>

-작품 경험이 많지 않은 신인임에도 백경 역에 캐스팅될 수 있었던 이유는 뭐라고 봤나.


▶캐릭터 해석 때문인 것 같다. 그동안 드라마에서 유명했던 서브남이라고 한다면 김우빈 선배님이 연기하신 영도 캐릭터였다. 감독님은 백경이가 영도보다 더 강하고 외로운 인물이라고 했다. 그래서 저는 백경이를 생각하면서 사도세자 얘길 했었는데 감독님께서 그렇게 바라보는 시선이 맞다고 하시더라. 가족에게도 버림 받고 마음이 아픈데 표현도 못 하고 그래서 표현 방식 자체가 화를 내거나 짜증을 내는 것인데 그런 부분에서 저는 사도세자를 떠올린 것 같다. 감독님께서도 나중에 백경이 부분은 사극에서 풀릴 것이라면서 캐릭터 해석을 마음에 들어 하셨다.

-'검블유'의 설지환과 '어하루'의 백경 둘 다 많은 사랑을 받았다. 실제 이재욱과 접점이 있는 캐릭터는.

▶이 인물들이 실존한다고 한다면, 두 인물 모두 투머치하다.(웃음) 설지환은 너무나 순수하고 착한 반면 백경이는 너무나 강하고 거친 인물이다. 둘이 많이 섞여야 하는 것 같다. 중간지점이 생기면 닮은점을 생각해볼 수 있을 것 같다.

-'어하루'를 시작하기 전에 배우로서, 개인적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었나.

▶드라마를 봤을 때 전작의 이재욱은 잊히고 이번 작품의 이재욱만 남고 싶었다. 운이 좋게도 전작과 이번 작품을 통해 냉과 온을 여러번 왔다갔다 하게 됐는데, 이재욱이 아니고 그 인물로서 보이고 싶었던 마음이 컸다. 개인적으로 너무나 아쉽고 부족한 부분이 많다는 걸 스스로 알고 있지만 다음 작품에서도 그런 목표를 갖고 가고 싶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이전에도 오디션을 많이 본 편이었나.

▶매체 오디션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처음이었다. 그래서 저는 계속 운이 좋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처음 봤던 오디션이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었는데 붙어서 데뷔할 수 있었고, 두 번째 오디션은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이었는데 이 오디션에도 붙었다. 그 다음 작품이 '검블유'였는데 감독님이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마르코를 너무 좋게 봐주셔서 캐스팅이 될 수 있었다. 그 다음에 '어하루'와 만나게 됐다.

-네 번의 오디션 모두 탈락 없이 합격한 신인인데. 오디션 합격 비결은 뭔가.

▶'검블유' 때는 전작 마르코를 너무 좋게 봐주셨다는 것이었는데 감독님께서 제가 들어가자마자 '마르코다'라고 하셨다. 오디션 분위기 자체가 좋았고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오디션 때마다 저는 제 생각을 다 얘기하는 편이기도 하다. 잘 모를 수도 있고, 경험도 부족하지만 제가 생각해온 캐릭터는 이렇다고 말씀을 드리곤 했는데 그런 모습을 예쁘게 봐주신 것 같다.(웃음) 결론적으로 감독님들께서 어떤 점 때문에 캐스팅하시는지 모르겠지만 오디션 들어갈 때 '어차피 캐스팅 안 될 수도 있어, 안 되는 게 당연한 것'이라고 마음을 비우려 한다. 그렇게 위축되는 모습은 되도록 보이지 않으려 한다.

-추후 차기작에 임하는 마음가짐은 어떤가.

▶우선 전작을 털어내는 게 힘들다. 전작의 그 모습들이 나올까봐 정리를 다시 한 번 하는 것 같다. 전작의 인물을 가장 먼저 떨쳐내려고 한다.

<[인터뷰]③에 계속>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