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효림, 김수미 며느리 된다…정명호씨와 12월 결혼+2세 임신에 축하ing(종합)
연예 2019/11/19 14:02 입력

100%x200

서효림 김수미 © 뉴스1 DB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서효림(35)이 김수미의 며느리가 된다. 김수미의 아들이자 나팔꽃 F&B 대표인 정명호씨(44)와의 결혼 소식과 더불어 2세 임신 소식도 전해 네티즌들의 축하가 이어지고 있다.

19일 서효림 소속사 마지끄엔터테인먼트와 나팔꽃에 따르면 서효림과 정명호 대표는 오는 12월22일 백년가약을 맺는다. 결혼식은 양가 가족과 가까운 지인만 초대해 비공개로 진행된다.

양측은 "두 사람은 바쁜 일정 가운데서도 서로를 격려하고 응원하면서 힘이 되어주다 진지한 관계로 발전해 사랑을 이어왔다"며 "변함없는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서로 평생의 동반자가 되기를 약속하고, 양가 부모와 결혼에 대해 상의하는 과정 가운데 새 생명이 찾아왔다"며 "아직은 안정이 필요한 초기인 만큼 이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씀 드리기 조심스러운 상황임에 양해 부탁드린다. 새 생명의 기쁨과 한 가정을 이루며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있는 두 사람의 앞날을 축복해주시길 바라며 함께 축하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당부했다.

앞서 서효림과 정명호씨의 열애는 약 한달 전인 지난 10월23일 알려졌다. 당시 서효림 소속사는 "서효림씨가 김수미씨의 아들과 연애 중인 것이 맞다"며 "서로 오랜 시간 알고 지내오다 최근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밝혔다. 반면 오는 1월 결혼설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으나, 서효림과 정명호씨는 오는 12월 중으로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

이후 서효림이 김수미와 함께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 함께 출연 중인 사실도 많은 화제를 모았다. 또한 김수미는 서효림이 열애를 인정한 이후 방송된 MBN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배우 김영옥이 열애 소식을 언급하자 "아들의 나이가 마흔이 넘었는데, 내 마음에 안 들어도 어쩔 수 없지만 다행히 마음에 꼭 들은 아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아직 상견례를 하지는 않았지만, 적극적으로 결혼 얘기가 나오면 사돈댁도 설득해보려 한다"는 계획을 전하기도 했다.

서효림과 정명호씨의 결혼 밎 2세 임신 소식은 현재 많은 축하를 받고 있다. 네티즌들은 "결혼 축하드려요" "행복하게 사세요" "김수미 며느리 돼서 좋겠다" "부디 행복하게 사시기를" "아이까지 축하드려요" "예능에서도 케미 좋던데" "예쁜 며느리 얻어서 경사났네요" 등 반응을 나타냈다.

한편 서효림은 2007년 드라마 '꽃피는 봄이 오면'으로 데뷔했고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여인의 향기' '그 겨울, 바람이 분다' '주군의 태양' 등에 출연했다. 서효림은 예비 시어머니인 김수미와 지난 2017년 MBC 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에서 모녀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또한 현재 방송 중인 '밥은 먹고 다니냐'에도 함께 출연 중이다.

서효림의 예비신랑이자 김수미의 아들인 정명호씨는 1985년생인 서효림보다 9세 많은 연상의 사업가다. 그는 과거 아이스 하키 선수로도 활동했으며 현재 식품기업 나팔꽃 F&B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나팔꽃 F&B는 지난 2018년 설립된 식품 전문 회사로, 김수미의 반찬 및 김치 브랜드를 판매하고 있다.


aluemcha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