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도시재생 한계 극복 위해 '마을건축가' 도입 필요"
전국 2019/11/19 11:34 입력

100%x200

부산시의회 고대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이 19일 열린 건축주택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부산시의회 인터넷방송 캡쳐) 2019.11.19 © 뉴스1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부산시의회 고대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영도1)이 19일 열린 부산시 건축주택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부산의 도시재생이 봉착하고 있는 여러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 지역의 목소리를 보다 구체적으로 진단하고 담아낼 수 있는 ‘마을건축가 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고 의원은 2010년 마스터플랜 수립을 시작, 내년 8차년도 사업을 끝으로 마무리 예정인 '산복도로 르네상스' 사업을 통해 그동안 부산시가 도시재생을 선도하는 가시적 성과도 있었지만 시행착오 또한 적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도시재생 지원이 끝난 후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고 방치된 채 남겨진 88개소에 달하는 거점시설을 그 대표적 사례로 꼽았다.

고 의원은 많은 예산과 행정력, 주민들의 노력이 더해졌음에도 행정에서 요구하는 모습과 도시재생 현장인 마을과 지역주민들이 느끼는 마을사업의 체감도가 다른 것은 사업방식에 그 원인이 있다고 진단했다.

서울시의 경우 올해 초부터 ‘마을건축가 제도’를 통해 장소(마을)를 중심으로 주민에게 필요한 공간을 전문가와 주민이 직접 발굴·기획해 '바텀업(bottom up)' 방식으로 주민주도형 공간복지 및 공간개선을 추구하고 있다.

그는 부산시도 효율적인 도시재생과 주민참여 분위기에 발맞춰 ‘마을건축가 제도’ 도입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부산시가 최근 힘을 싣고 있는 공공건축가는 공공건축물과 시설물 등 공공분야를 대상으로 활동하고, 마을건축가는 주민들과 지역의 현안을 공유하고 지역사회 특성과 주민의견을 반영해 지역 맞춤형 도시재생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다.

고 의원은 “마을건축가는 동네전문가로서 지역에 방치돼 있는 공간의 발굴·활용을 비롯해 주거환경개선과 골목길 재생, 소규모주택정비사업과 빈집사업, 노후주택 개량 등 각종 시책과 도시재생 분야의 다양한 사업을 구체화하고, 실현가능한 방안을 마련하는 등 전문적인 지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pkb@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