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통령과 1대1 회담 제의"…靑 "제안이 와야 고민"
정치 2019/11/18 15:18 입력

100%x200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정당 대표들과의 만남을 마친 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7.18/뉴스1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김세현 기자,이균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1대1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제안이 들어오면 (그 때 가서) 고민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뉴스1과의 통화에서 황 대표의 회담 제안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아직 제안을 받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처리하려는 점과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최종 종료하려는 점을 꼽아 민주주의와 외교안보의 위기라고 정의했다.

황 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이러한 역사적 위기를 맞아 현 상황을 나라 망치는 비상상황으로 판단해 비상시국으로 선언하고 행동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께 제안한다. 현재의 위기상황 극복을 논의하기 위한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의한다"라며 "곧바로 회답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도읍 한국당 의원은 최고위원회 후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가 제안한 '회담'은 1대1 영수회담을 뜻한다고 밝혔다. 전희경 의원은 "깊이 있는 대화를 위해 그(영수회담) 형식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황 대표 측은 청와대에 1대 1 영수회담 제안을 직접 전달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은 공식적으로 사전에도, 사후에도 전달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silverpaper@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