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삼성, 거침없는 4연승 5위 점프…KT 4연패 탈출
스포츠/레저 2019/11/17 21:23 입력

100%x200

서울 삼성 이관희. 사진=KBL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서울 삼성이 전주 KCC를 꺾고 4연승을 달렸다.

삼성은 17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KCC전에서 68-65로 승리했다.

이로써 8승7패를 기록한 삼성은 5위로 한 계단 점프했다. 반면 이대성-라건아를 받는 대형트레이드 뒤에도 고전이 이어지고 있는 KCC는 7패(9승)째를 떠안으며 4위에 머물렀다.

엎치락뒤치락 흐름이 이어진 가운데 4쿼터 종료 직전, 파울에서 희비가 갈렸다. 66-65로 삼성이 근소하게 앞선 가운데 KCC가 먼저 U-파울을 얻어냈다. 하지만 라건아가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하지 못했고 이어 공격마저 무위에 그쳤다.

리드하던 삼성은 이관희가 파울로 얻은 자유투 2개 중 1개를 성공해 달아났고 종료 직전 다시 한 번 파울로 얻은 자유투 찬스에서 1개를 성공해 쐐기를 박았다.

삼성 이관희는 이날 3점슛 4개 포함 27점 2어시스트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김준일도 14점 8리바운드 공수에서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반면 라건아가 5득점, 이대성 역시 9점에 그친 KCC는 트레이드 후 아직 손발이 맞지 않는 모습을 노출했다.

대형 트레이드의 또 다른 주인공 울산 현대모비스는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고양 오리온과 경기에서 86-73으로 승리했다. 2연패에서 탈출한 현대모비스는 7승9패로 7위를 유지했다. 지난 트레이드 때 새롭게 합류한 김국찬은 자신의 한 경기 최다인 22득점에 성공했다. 9위 오리온은 5승10패를 기록했다.

원주종합체육관에서는 DB가 SK에 83-77로 승리, 시즌 9승(6패)째를 챙기며 단독 3위로 올라섰다. 4연승 중이던 선두 SK는 전 구단 상대 승리 도전에 실패한 채 10승4패를 기록했다.

부산 KT는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인삼공사전에서 86-73으로 승리하며 4연패에서 벗어났다. 6승(8패)째를 기록한 KT는 8위를 유지했다. 주포 양홍석이 23점, 바이런 멀린스가 21점을 기록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8패(7승)째를 기록한 6위 KGC는 크리스 맥컬러가 34점을 올렸지만 역부족이었다.


hhssj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