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전에서 흔들린 에이스…양현종, 일본 상대 '3이닝 4실점'
스포츠/레저 2019/11/17 20:31 입력

100%x200

17일 오후(현지시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 2회말 2사 1,2루상황에서 일본 야마다에게 3점홈런을 허용한 대한민국 선발 양현종이 아쉬워하고 있다. 2019.11.1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도쿄(일본)=뉴스1) 정명의 기자 = '대한민국 에이스' 양현종이 한일전으로 치러진 결승전에 선발 등판해 기대 이하의 투구를 펼쳤다.

양현종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전, 일본과 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 4피안타(1피홈런) 3볼넷 4실점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75개.

한국 타선이 1회초 김하성의 투런포, 김현수의 솔로포로 3-0 리드를 안겼지만 양현종은 역전을 허용하고 말았다. 선취점을 뽑았기 때문에 더욱 아쉬운 에이스의 부진이었다.

3점 차 리드 속에 기분 좋게 1회말 마운드에 오른 양현종은 첫 상대 야마다 데쓰토를 1루수 파울플라이로 잡아내며 산뜻한 출발을 보였다.

사카모토 하야토에게 볼넷을 허용했지만 마루 요시히사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2사 1루. 그러나 스즈키 세이야에게 좌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허용하면서 1점을 빼앗겼다.

2회말이 아쉬웠다. 도노사키 슈타를 유격수 땅볼, 곤도 겐스케를 삼진으로 잡아내 투아웃을 만든 뒤 역전을 허용했기 때문. 아이자와 쓰바사에게 볼넷, 기쿠치 료스케에게 빗맞은 내야안타를 내준 뒤 다시 만난 야마다에게 좌월 스리런포를 얻어맞았다.

3-4 역전을 허용한 양현종은 3회말에도 위기를 맞았다. 2사 후 아사무라에게 2루타, 도노사키에게 볼넷을 빼앗긴 것. 하지만 양현종은 곤도 겐스케를 삼진으로 요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양현종의 구위가 좋지 않다고 판단한 김경문 감독은 4회말부터 우완 영건 이영하를 마운드에 올렸다. 양현종은 실망스러운 성적과 함께 결승전 등판을 마무리했다.

이번 대회 양현종의 최악투다. 양현종은 6일 호주와 예선라운드 6이닝 1피안타 10탈삼진 무실점, 11일 미국과 슈퍼라운드 5⅔이닝 10피안타 7탈삼진 1실점으로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그러나 우승이 걸린 결승전에서는 쓴맛을 봤다.


doctor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