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1 종영 '같이펀딩' 멤버·적재·악뮤, 특별 버스킹…펀딩 총 25억(종합)
연예 2019/11/17 19:48 입력

100%x200

MBC 방송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시즌1을 마무리한 '같이펀딩'이 적재, 악뮤, 옥상달빛과 함께 특별한 버스킹을 선사했다. 이와 함께 펀딩 진행 과정도 공개했다.

17일 오후 6시25분 방송된 MBC '같이펀딩'에서는 시즌1을 마무리하며 버스킹 공연을 펼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희열과 유인나, 장도연, 노홍철은 연습실에 모였고, 유희열의 요청에 기타리스트 적재가 참석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적재는 이들과 함께 버스킹을 해야 한다는 소식에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장도연이 박정현의 '꿈에'를 부르며 키를 체크했다. 진지하게 열창하던 장도연은 결국 고음 부분에서 힘겨워하며 모창으로 노래를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노홍철은 적재의 '별 보러 가자'를 부르며 온몸으로 박자를 맞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인나는 '좋은 나라'를 부르며 아름다운 목소리를 선사, 유희열이 "너무 좋다. 가수 데뷔 왜 안 했냐"며 칭찬했다. 듀엣을 위해 노홍철과 장도연은 박정현, 임재범의 '사랑보다 깊은 상처'를 불렀고 유희열은 "홍철이가 안 올라가지만 그래도 잘한다"고 했다.

이 사이 펀딩 준비도 계속됐다. 강하늘과 오디오북 펀딩에 나선 유인나는 "되게 많이 팔렸다. 대충 만들면 안 된다"고 했고, 드라마 촬영으로 인해 경찰복을 입고 온 강하늘은 "준비 돼 있다"며 녹음을 준비했다. 두 사람은 박준 시인의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책을 낭독하며 오디오북 녹음을 시작했다. 유준상은 신촌에서 오프라인 팝업스토어를 진행했다. 태극기함을 팔기 위해 적극 홍보에 나선 유준상은 '가치삽시다' 라이브 방송에도 직접 출연해 적극 홍보했다.

버스킹 날이 밝았다. 다들 불안해하며 "연습할수록 미궁에 빠진다"고 털어놨다. 또한 유희열은 판매 공약으로 시작했지만, '바다같이'와 함께 환경을 생각하는 버스킹도 준비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환경에 관심있는 악뮤와 만나, 악뮤의 미니 콘서트와 '같이펀딩'의 버스킹 컬래버를 기획했다. 이어 유희열은 버스킹을 시작하며 "미칠 것 같은 기분이다. 생각보다 많이 오셨다"며 떨리는 소감을 밝혔다.

첫 번째 주자로 나선 장도연은 장범준의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거야'를 선곡해 열심히 노래를 불러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어 노홍철은 적재의 '별 보러 가자'로 적재와 컬래버를 이뤄내 이목을 끌었다. 이어 유인나는 시인과 촌장의 '좋은 나라'를 선곡해 "가사가 아름다운 노래다. 박수 많이 쳐달라"고 했고, 아름다운 목소리에 가창력을 뽐냈다. 마지막으로 버스킹 팀은 옥상달빛의 '수고했어, 오늘도'를 같이 불렀고, 원곡자도 깜짝 등장하며 박수로 마무리를 지었다.

이어 바쁜 스케줄 속에도 등장한 유준상은 "밤을 새고 왔다"며 악뮤의 공연을 함께 관람했다. 유준상은 "우리 이제 작별인사다"라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끝으로 '같이 펀딩' 측은 펀딩 결과를 공개했다. 태극기함은 펀딩액 21억 3천만 원이, 지난 15일 발매된 오디오북은 2억 3400만원, 낙과 피해앤 9983만7000원이, 바다 환경을 지키는 프로젝트엔 1억 640만원으로 집계됐다. 총 펀딩액으로는 25억7023만7000원이 모였다.

한편 '같이펀딩'은 이날 방송을 끝으로 시즌1을 마무리한다. 오는 2020년 상반기에 시즌2로 컴백할 예정이다.


seunga@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