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 포함 멀티히트' 황재균, 결승전 3루수 낙점?
스포츠/레저 2019/11/17 11:20 입력

100%x200

16일 오후(현지시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일본과의 경기 3회초 무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1점홈런을 친 대한민국 황재균이 기뻐하고 있다. 2019.11.16/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도쿄(일본)=뉴스1) 정명의 기자 = 오랜만에 선발 출전해 홈런 포함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황재균이 결승전 선발 3루수로 낙점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황재균은 지난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마지막 경기, 일본전에 7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1홈런) 1타점을 기록했다.

한국은 8-10으로 아쉽게 패했지만 황재균의 타격감을 확인했다는 수확을 거뒀다. 황재균은 0-1로 뒤지던 3회초 동점 솔로포를 터뜨렸고, 7회초에도 안타를 추가해 멀티히트를 작성했다.

경기 후 황재균은 "쉽게 쉽게 죽으면 안 되니 많이 집중했다. 삼진을 안 당하고 좋은 타구를 보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결과가 잘 나왔다"며 "내일은 이기자고 하는 분위기가 생겼다. 결승전에서도 좋은 분위기가 이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과 일본은 17일 오후 7시 도쿄돔에서 결승전 재대결을 펼친다. 한국 라인업 중에는 황재균의 선발 출전 여부가 관심을 얻는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의 3루는 주로 허경민이 지켰다. 최정이 대회 개막 직전 허벅지 통증을 일으켜 허경민에게 주전 3루수 자리가 주어졌다. 허경민은 안정적인 수비과 쏠쏠한 방망이 실력을 선보였다.

슈퍼라운드 들어 허경민의 타격감이 떨어지자 지난 15일 멕시코전에는 최정이 선발로 나섰다. 처음으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최정은 4타수 2안타로 7-3 역전승에 힘을 보탰다.

그러나 16일 일본전에서 최정이 3타수 무안타 2삼진 부진을 보이면서 김경문 감독의 고민이 생겼다. 최정은 수비에서도 다소 아쉬운 장면을 연출했다. 여러모로 황재균의 결승전 3루수 선발 출전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러나 변수도 있다. 김경문 감독은 일본에 패한 뒤 "결승전에서는 수비를 좀 더 강화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수비만 놓고 보면 허경민이 황재균보다 조금 낫기 때문에 황재균의 선발 출전을 장담할 수 없다.

김경문 감독의 판단에 달려 있다. 수비를 생각해야 하지만 황재균의 타격감을 무시할 수 없다. 황재균의 수비도 나쁜 편은 아니다. 박병호를 지명타자로 돌리고 황재균을 1루수로 내보내는 방법도 있다. 어떤 식으로든 결승전에서는 황재균의 역할이 중요해졌다.


doctor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