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비 뒤엔 한기 엄습…주중 ‘서울 -4도’ 중부 영하권
문화 2019/11/17 11:00 입력

100%x200

/뉴스1 DB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주말에 내린 가을비가 그친 뒤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다시금 반짝 추위가 나타나겠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18일부터 저기압의 영향에서 벗어나 중국 북부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 전망이다.

이 때 북서쪽 대기 하층에서 영하 5도 이하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하면서 18일 오후부터 기온이 크게 떨어지겠다. 이에 따라 이날 전국 대부분은 아침 최저 기온과 낮 최고 기온이 거의 차이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서울의 경우 아침 최저 기온과 낮 최고 기온이 모두 5도로 동일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요일인 19일 아침부터는 겨울 추위가 나타나겠다. 이날 Δ서울 -4도 Δ춘천 -5도 Δ강릉 1도 Δ대전 1도 Δ청주 0도 Δ대구 2도 등 중부지방과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낮아지겠고, 낮 기온도 5도 내외에 머물겠다. 특히 강한 바람까지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

수요일인 20일에는 남부지방도 영하권의 기온을 나타내는 곳이 많겠다. 이날 Δ서울 -4도 Δ인천 -2도 Δ파주 -7도 Δ세종 -6도 Δ충주 -6도 Δ대구 -1도 Δ안동 -4도 등이 예상된다. 다만 이날 낮 기온은 전날보다는 높아 7~10도 수준을 나타내겠다.

목요일인 21일에도 대전(-1도) 춘천(-3도) 청주(-1도) 등 일부 지역에서 영하권의 기온을 나타내는 등 아침까지는 추위가 계속되겠다. 그러나 낮부터는 서서히 기온이 오르면서 10도 내외까지 오를 것으로 보인다.

절기상 첫눈이 내린다는 소설(小雪)인 금요일 22일에는 전국에서 눈 소식이 들리진 않겠다. 이날 낮 기온이 Δ서울 14도 Δ대전 15도 Δ강릉 16도 Δ전주 17도 Δ부산 18도 등까지 오르는 등 오히려 포근한 날씨를 보이겠다. 이같은 날씨는 주말까지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starburyn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