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가을비 속에 진눈깨비, 올 첫눈…작년보다 9일 일러
사회 2019/11/15 08:11 입력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15일 서울에 올가을 첫눈이 내렸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2시 약한 진눈깨비가 관측됐다고 밝혔다. 비록 하얀 눈이 펑펑 쏟아진 것은 아니지만 올가을 서울에서 관측된 첫눈이다. 이는 지난해 보다 9일 빠른 기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가을비 속에 내린 눈이다. 올가을 서울의 첫눈이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오전 8시 현재 서울에는 눈이 아닌 비가 내리고 있다. 비는 오전 내내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기압골의 영향으로 서울, 경기와 강원 영서, 충남 서해안에는 비가 오는 곳이 있고, 기온이 낮은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지역에는 진눈깨비로 내리는 곳이 있다. 강원일부 산지에는 눈이 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기상청 관계자는 "아침까지 서울, 경기와 강원 영서에는 비(일부지역 눈)가 내리면서 돌풍이 불고 천둥과 번개가 치는 곳이 있고, 일부지역에서는 싸락우박이 떨어진다. 이미 인천에서는 지름 0.5㎝ 미만의 싸락우박이 관측됐다"며 "피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dyk0609@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