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리' 백지원 "건조한 현실에 작은 위안 됐길" 종영 소감
연예 2019/11/14 14:53 입력

100%x200

tvN, 이끌 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백지원이 '청일전자 미쓰리' 최종회를 앞두고 뜻깊은 종영 소감을 전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14일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가 마지막 이야기로 시청자를 찾는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로 차별화된 휴먼 오피스물이라는 평을 남겼다.

작업반장 최영자 역으로 열연한 백지원은 종영에 앞서 이날 소속사 이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청일전자 가족들과 최반장의 삶을 응원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 낙담하고 포기하고 싶어도 다시 한번 열심히 살아내는 우리 주변 어딘가에 있을 사람들의 이야기, 그 중 영자의 삶을 보여드릴 수 있어 보람됐고, 연기하면서 위로를 받는 따뜻한 시간이었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어 그는 "세상에 가치 없는 일, 가치 없는 사람은 없다. 치열한 세상, 오늘도 열심히 살아가고 계실 수많은 분들을 응원한다. 건조한 현실에 작은 위안이 되었길 진심으로 바란다"라며 진심 어린 응원을 보냈다.

이른바 '최반장'이라 불리며 극을 이끈 백지원은 청일전자 패밀리 중에서도 극강의 생활력과 강인한 멘탈을 자랑하며 기둥 같은 든든한 존재감을 보여줬다. 역할을 위해 민낯에 가까운 얼굴로 카메라 앞에 선 백지원은 군더더기 없는 진솔한 연기로 극의 몰입도와 감동을 높였다. 또한 매회 갑질을 향한 명쾌한 사이다 발언과 인생 선배로 삼고 싶은 격언을 쏟아내 시청자들의 무한 지지를 받았다.

백지원의 차진 연기력은 캐릭터들의 케미스트리를 더욱 조화롭게 만드는 데에도 한몫했다. 이혜리, 김상경을 비롯해 김응수, 이화룡, 현봉식, 이초아 등 나이·성별을 불문하고 모든 배우들과 환상의 연기 호흡을 자랑하며 드라마의 재미를 견인했다.

그런가 하면 반항기에 있는 고등학생 딸과 무뚝뚝한 남편 사이에서 고군분투하는 워킹맘 연기로 깊은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청일전자 내에선 카리스마 넘치는 작업반장이지만, 정작 집에서는 의지할 곳 없는 외로운 엄마이자 아내 최영자의 모습을 현실감 있게 그려내 많은 여성들의 공감과 호평을 불러일으켰다.

고단한 현실을 고스란히 녹여낸 연기력으로 짠한 공감과 동시에 따뜻한 웃음과 감동을 전달한 백지원. 그의 마지막 든든한 활약은 이날 오후 9시30분 '청일전자 미쓰리' 최종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aluemcha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