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감독 "손흥민 존재는 큰 장점, 하지만 팀 전체를 막아야한다"
스포츠/레저 2019/11/14 06:07 입력

100%x200

리비우 치오보타리우 레바논 축구대표팀 감독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4차전 대한민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13일(현지시간) 저녁 레바논 베이루트의 로타나 제피노르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19.11.14/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베이루트(레바논)=뉴스1) 임성일 기자 = 레바논 축구대표팀의 리비우 치오보타리우 감독이 한국의 에이스인 손흥민의 존재를 인정하면서도 동시에 손흥민만 막아서 될 일은 아니라며 '팀' 전체의 강함을 인정했다.

한국과 레바논은 14일 오후 3시(이하 현지시간), 한국시간으로 밤 10시부터 베이루트에 위치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H조 4차전을 치른다. 두 팀 모두에게 중요한 승부다.

3차전까지 치른 현재 한국은 2승1무 승점 7로 H조 선두를 달리고 있다. 레바논은 2승1패 승점 6점으로 3위다. 그 사이에 한국과 승점이 같은 북한이 2위에 올라 있다. 다득점에서 북한을 살짝 앞서고 있는 한국은 격차를 더 벌리기 위해, 레바논은 최종예선으로 진출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지는 2위 이내 진입을 위해 물러설 수 없는 한판이다.

경기를 하루 앞둔 14일 오후 베이루트 로타나 제피노르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레바논의 치오보타리우 감독은 "아마 내일 많은 관중이 경기장을 찾아주실 것으로 보이는데, 선수들은 팬들 덕분에 강력한 정신력을 얻을 것이다. 팬들의 열렬한 응원을 기대한다"고 각오를 전했다.

선수단을 대표해 참석한 주장 하산 마투크 역시 "강호 한국을 상대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반드시 승리해 레바논 국민들에게 선물을 주고 싶다"는 말로 정신적인 부분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임을 전했다.

이날 한국을 향한 질문은 주로 손흥민을 향했다. 치오보타리우 감독은 손흥민의 존재감을 인정하면서도 그것이 승패에 핵심은 아니라는 뜻을 전했다.

치오보타리우 감독은 "한국이 손흥민과 같은 선수를 보유하고 있다는 것은 아주 큰 장점"이라 말하면서도 "그러나 성패는 작은 부분에서 갈릴 공산이 크다"고 전했다. 이어 손흥민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을 묻는 질문에는 "손흥민이 뛰어난 선수지만 한국은 팀 전체가 강하다. 손흥민 개인보다는 한국 팀 전체를 생각해야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한국이 베이루트에서 훈련 없이 아부다비에서만 담금질을 실시한 것과 관련해서는 "아마 내가 벤투 감독 입장이었어도 그런 선택을 내렸을 것 같다. 현재 레바논의 상황(반정부 시위로 인해)이 좋지 않기 때문에 좀 더 차분한 곳에서 훈련하고 오는 것이 나을 수 있다"고 공감을 표했다.


lastuncle@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