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이번주 구속기소…강제수사 개시 두달반 만에
사회 2019/11/10 06:00 입력

100%x200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 2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 관련 의혹을 수사해온 검찰이 조 전 장관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이번주 구속기소한다. 지난 8월27일 서울대 환경전문대학원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착수한 지 두달반 만이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구속기간이 만료되는 11일 업무방해 등 혐의로 구속기소할 예정이다.

검찰은 지난달 21일 사모펀드, 자녀 입시부정, 증거인멸 등 3갈래 의혹에 11개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지난달 23일 정 교수를 구속한 뒤 총 6차례 불러 조사했다. 정 교수가 건강문제를 이유로 3차례 출석을 거부하면서 예정보다 수사 진행이 지연되기도 했다.

정 교수는 2013~2014년 딸 조모씨의 서울대·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전형 과정에서 자신이 재직하는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위조하거나 허위로 발급받은 서류를 제출해 해당 대학 입시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정 교수는 지난 9월6일 표창장 위조 혐의로 1차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검찰은 첫 기소 이후 위조한 표창장을 입시에 이용한 혐의에 관해 추가 조사를 실시했다.

정 교수는 동양대 영어영재센터장으로 근무하던 2013년 조씨를 영어영재교육 프로그램 및 교재개발 관련 연구보조원으로 이름을 올려 국고보조금을 빼돌렸다는 혐의도 있다.

정 교수의 사모펀드 비리 혐의는 남동생 정모씨와 함께 2017년 3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와 허위 컨설팅 계약을 맺고 19회에 걸쳐 1억5795만원을 수수료 명목으로 챙겼다는 것이다.

그는 코링크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에 10억5000만원을 투자해놓고 금융당국에는 약정 금액인 74억5000만원을 허위 신고한 혐의도 있다. 신고 의무가 운용사에 있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검찰이 정 교수를 코링크PE 실소유주나 대표와 공범관계로 의심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왔다.

또 정 교수가 지난해 1월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코링크PE가 투자한 코스닥 상장사 더블유에프엠(WFM) 주식 12만주를 시세보다 2억4000만원가량 싼 6억원에 사고 주식을 차명으로 보유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 수사가 시작된 지난 8월 말 자산관리인 역할을 하던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씨를 통해 동양대 연구실 컴퓨터를 빼내고 서울 방배동 자택의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혐의도 있다.

이밖에 조 전 장관 국회 인사청문회 전 일가족이 10억5000만원 상당을 투자한 사모펀드는 '투자처를 알 수 없는 블라인드 펀드'라는 취지의 허위 운용보고서를 작성하는 데 관여한 혐의도 공소장에 기재될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정 교수 구속기소 이후 조 전 장관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정 교수가 주식을 매입한 당일 조 전 장관 계좌에서 5000만원이 이체된 정황을 잡고 조 전 장관이 주식 매입을 인지했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계좌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금융거래 내역을 검토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2009년과 2013년 자녀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허위 인턴증명서를 발급받아 입시에 활용하는 과정에 역할을 했는지 확인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5일 조 전 장관의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웅동학원 비리 혐의로 구속된 조 전 장관의 동생 조모씨는 오는 19일 재판에 넘겨질 전망이다. 조씨는 2016년과 2017년 웅동학원 산하 웅동중학교 사회교사 채용 당시 지원자 2명의 부모에게 각각 1억3000만원, 8000만원 등 총 2억1000만원 상당을 받고 필기시험 문제와 답안지를 넘긴 혐의를 받는다.

조씨는 이혼한 부인 조모씨와 함께 2017년 2월 '자신이 운영한 건설업체가 공사대금을 받지 못했다'며 웅동학원을 상대로 위장소송을 내 웅동학원에 원금과 이자를 포함해 80억원대 손해를 끼친 혐의도 있다.


kukoo@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