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박 혐의' 양현석 14시간 조사 후 귀가…"성실히 조사 받았다"(종합 2보)
전국 2019/11/10 01:00 입력

100%x200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총괄 프로듀서가 1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23·김한빈)의 '마약 투약' 수사 무마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2019.11.10/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100%x200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총괄 프로듀서가 1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23·김한빈)의 '마약 투약' 수사 무마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2019.11.10/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100%x200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총괄 프로듀서가 1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23·김한빈)의 '마약 투약' 수사 무마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2019.11.10/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수원=뉴스1) 유재규 기자 =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23·김한빈)의 '마약 투약' 의혹을 무마시키는 과정에서 협박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전 총괄 프로듀서가 10일 약 14시간에 걸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양씨는 지난 9일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이튿날 0시께까지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이날 "조사를 잘 받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양씨는 "경찰조사에 성실히 임했다"고 답했다.

이어 "어떤 조사를 받았냐"는 물음에는 "안에서 조사(중인) 내용은 말할 수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끝으로 "팬들에게 한 말씀 부탁해달라"는 질문에는 "수고하셨습니다"라고 짧게 답한 뒤 차량에 탑승해 청사를 빠져 나갔다.

양씨의 이번 조사는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된 이후 처음으로 이뤄지는 첫 조사였다.

양씨는 Δ협박 Δ업무상 배임 Δ범인도피 교사죄 등 총 3개의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 사건을 공익제보한 신고자 A씨가 지난 2016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받았을 당시, 양씨의 협박에 의해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23·김한빈)는 마약을 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했고 결국, 김씨는 경찰 수사망에서 빠져 나갔다고 보고 있다.

이 과정에서 YG 연습생에 불과했던 A씨에게 변호사 비용을 대주기 위해 회삿돈을 사용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하지만 올해 6월 A씨가 과거 김씨의 마약사건을 폭로한데 이어 당시 YG측으로부터 외압을 받았다고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에 신고하면서 해당 논란은 수면 위로 떠올랐다.

A씨는 권익위 제보에서 자신이 2016년 8월22일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서 긴급체포됐을 때 김씨가 'LSD를 구입해 달라' '마약을 살 때 도움을 받았다' 등 김씨와 주고 받은 문자메시지를 경찰에 제공했었다.

총 3차례 경찰 조사를 받은 A씨는 마지막 3차 조사 때 앞선 두 차례의 조사와는 달리 김씨가 마약을 확보하거나 투약한 사실은 없다며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당시 경찰은 A씨가 비아이의 소속사인 YG측의 회유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지만 A씨는 당시 '대마초를 한 상태에서 바로 붙잡혀 기억이 몽롱해서 그렇게 진술했다'는 취지로 대답해 결국 A씨만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되면서 사건은 마무리 됐다.

하지만 A씨가 지난 6월 과거 김씨의 마약 투약 의혹과 이 사실을 덮기위해 YG측으로부터 회유와 협박을 받았다는 제보를 권익위에 신고했고 경기남부청은 전담팀을 꾸려 재수사에 착수했다.

이에 김씨는 지난 9월17일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에 소환됐다가 조사과정에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일부 시인해 피의자로 전환, 강도높은 조사를 한차례 받았다.

이날 양씨에 대한 첫 조사를 마친 경찰은 2차 조사 일정과 관련해 추후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양씨는 당초 지난 6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조사가 예정 됐었지만 출석일정이 언론 등에 노출되자 출석이 어렵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때문에 양씨와 경찰은 상호 조율을 통해 상대적으로 언론 주목을 덜 받는 주말로 조사일정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koo@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