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문성근 "비행기 테러 배후 백윤식" 폭로(종합)
연예 2019/11/09 23:23 입력

100%x200

/ 화면캡처=SBS ‘배가본드’© 뉴스1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문성근과 백윤식이 격돌했다.

9일 방송된 SBS 드라마 ‘배가본드’에서는 홍순조(문성근 분)의 행보에 분노하는 정국표(백윤식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순조(문성근 분) 국무총리는 기자회견을 열어 “대통령은 모든 책임을 윤한기(김민종 분)수석에게 떠넘기려 했다”며 “총알받이로 이용돼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고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수석이 깨어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며 “B357기 추락에 방산비리가 얽혀있고 이 사건의 몸통은 정국표 대통령이라는 사실을 끝까지 밝혀내겠다”고 덧붙였다.

기자회견을 방송에서 지켜보던 정국표는 “이자식이 뭐라는 거냐”며 “홍순조, 니가 나를 상대로 쿠데타를 일으키겠다”며 분노했다.

홍순조는 기자회견 후 정국표를 만나 자신을 해임시키겠다는 말에 “내가 짤리면 국민들은 그 순간 내 주장을 사실로 받아들일 거다”라며 우회적으로 협박했다.

이어 “탄핵소추안도 같이 발의된다. 국민이 요구하면 헌법재판소가 판결할 일이다. 뭐 내가 힘을 쓰고 말고 할 일이 있겠냐”라고 덧붙였다.

앞서 홍순조는 의식을 회복한 윤한기를 찾아가 “태블릿 PC 안에 아무것도 없대. 대통령 관련 자료 어디에다 숨겼어”라며 압박했다.

그러면서 “다른 증거는 필요 없다. 존엔마크사가 준 5억달러만 공개하면 된다”며 “이 나라 새 역사는 시작되는 거다. 아직도 내 말을 못 알아듣겠나? 지금 너한테 새 역사의 주인공이 될 기회를 주겠단 거야”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고해리와 차달건은 릴리(박아인 분)를 시켜 비행기 사고 전 영상을 보낸 제시카 리를 찾아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제시카 리는 “난 비행기 폭발시키라고 명령한 적 없다”며 “너희가 믿든 안 믿든 지금부터 내가 하는 말들은 다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달건과 고해리를 죽이려고 한 이유에 대해 “어떻게든 FX사업을 따내야만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제시카 리는 마이클 부사장을 죽인 이유에 대해서는 “내가 죽인게 아니다. 그것 때문에 동영상을 갖고 있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거기 나오는 테러범 너희가 알아봐라”라며 마이클 부사장의 여자친구에 대해 “사진을 전공하는 여대생이고 일본 여자라고 했다. 그것 밖엔 아는 게 없다”고 말했다.

차달건과 고해리는 제시카 리의 말에 진범을 찾기 시작하며 급진적인 전개를 예고했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