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정혜영·진세연, 최종 메뉴 선정…이영자 '볶음밥' 고심(종합)
연예 2019/11/08 23:15 입력

100%x200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신상출시 편스토랑'의 본격적인 메뉴 후보들이 등장했다.

8일 오후에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편셰프들의 메뉴 개발과 심사가 시작됐다.

진세연은 직접 네 가지 버전의 떡볶이를 만들었다. 이어 토핑으로 단호박 크림과, 감자 크림&명란을 준비했다. 진세연은 떡볶이 메이트 쇼리와 함께 시식회를 열어 시민들의 평가를 받았다.

시민들의 평가를 참고로 진세연은 '감자 크림 명란 떡볶이'를 최종 메뉴로 선정했다. 진세연이 처음으로 심사대에 올라 평가를 받았다. 이원일 셰프는 감자의 약한 맛을 아쉬워하면서도 떡볶이 소스를 칭찬했다. 이원일 셰프는 구멍 쌀떡을 칭찬했고, 명란이 제 몫을 하지 못한다고 평가했다. 김정훈 MD와 이승철은 호평하며 상품화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이경규는 대만의 면 요리들을 맛보기 시작했다. 이경규의 마음을 사로잡은 담자면으로 시작해 이경규는 도삭면으로 만든 우육면, 곱창국수, 말레이시아면, 랭면 등 다양한 면들을 맛보며 웃기도, 인상을 찌푸리기도 했다. 이경규는 마지막으로 맛본 거위국수에 "곱창국수에 게임도 안돼"라며 웃었다.

이어 단호박 토마토 레드 카레와 하와이안 주먹밥을 준비하는 정혜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혜영은 능숙한 솜씨로 거침없이 요리를 완성했다.

정혜영은 남편 션의 조언을 얻어 '3분 레드 카레'로 메뉴 이름을 정했다. 정혜영은 코코넛 밀크의 호불호를 생각해 코코넛 밀크의 양을 다르게 한 두 가지 버전의 레드 카레를 만들어 거리로 나가 시식회를 열었다.

정혜영은 사람이 없어 당황하던 것도 잠시 점점 사람이 몰려 웃음을 되찾았다. 션이 정혜영 몰래 시민들에게 시식하기를 권유하며 발품을 팔았던 것. 이후에 사실을 알게 된 정혜영은 감동하며 웃었다.

정혜영은 이연복 셰프에게 "프로 수준의 음식", 김정훈 MD에게 "보는 것만큼 맛도 좋다"는 극찬을 받으며 안도했다. 이승철은 "욕심이 많은 셰프다. 흑미밥의 식감 조절이 필요하다"며 냉철하게 평가했다.

이영자는 드라마 '대장금'의 요리를 총괄했던 김지영 셰프를 만나 밥을 짓는 법부터 배웠다. 이어 이영자는 '요리 친구'라고 소개한 지인과 함께 볶음밥을 준비했다.

이영자는 지인에게 코코넛 오일 밥으로 만든 매운 어묵 볶음밥 레시피를 전수받았다. 이영자는 이어 닭발집에서 공수한 오돌뼈를 이용한 오돌뼈 볶음밥과, 초란을 이용한 달걀 소시지 볶음밥을 만들었다.

이영자는 만든 볶음밥을 국화빵·붕어빵 틀에 넣어 구워냈다. 이영자는 이어 닭발집에서 전수받은 레시피로 닭발을 구워 닭발 볶음밥까지 완성했다. 이영자는 오돌뼈 볶음밥 구이와 불 닭발 치즈 볶음밥을 만들었다. 이어 달걀말이 김밥까지 6종류에 달하는 메뉴를 완성했다.

한편,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연예계 소문난 '맛.잘.알(맛을 잘 아는)' 6인의 스타들이 혼자 먹기에 아까운 필살의 메뉴를 공개, 이 중 메뉴 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승리한 메뉴가 방송 다음 날 실제로 전국의 편의점에서 출시되는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