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 '국제대회 12연승' 김경문 감독 "4번타자는 다르다"
스포츠/레저 2019/11/08 23:11 입력

100%x200

김경문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 감독이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대한민국과 쿠바와의 경기에서 코칭스태프와 하이파이브를 하며 입장하고 있다. 2019.11.8/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100%x200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대한민국과 쿠바와의 경기에서 MVP로 선정된 박병호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1.8/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국제대회 12연승을 질주하며 한국을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로 이끈 김경문 감독이 자신의 기록보다 4번타자 박병호 칭찬에 공을 들였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쿠바와 3차전에서 7-0으로 승리했다.

6일 호주전 5-0, 7일 캐나다전 3-1 승리에 이어 3연승. 한국은 C조 1위를 차지하며 슈퍼라운드에 진출했고, 쿠바는 1승2패로 탈락했다.

쿠바와 호주, 캐나다가 1승2패 동률을 이룬 가운데 세 팀 중 팀 퀄리티 밸런스(TQB·총 득점/공격 이닝-총 실점/수비 이닝)가 가장 높은 호주가 조 2위를 차지했다. 호주는 2패를 하고도 한국이 3승을 기록한 덕분에 슈퍼라운드를 밟게 됐다.

경기 후 김경문 감독은 "홈에서 하는 경기라 꼭 이기고 싶었다"며 "오늘 마지막날인데 팬들이 많이 와주셨다. 아무래도 선수들은 팬들이 가득 찼을 때 힘이 더 나지 않나 싶다"고 승리 소감과 함께 관중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 한국과 쿠바의 경기에는 총 1만2380명이 입장했다. 6일 호주전 5899명, 7일 캐나다전 6000명과 비교해 2배 이상 많아진 수치다.

예선라운드를 3승으로 마친 김경문 감독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 '9전 전승 금메달' 신화에 이어 국제대회 12연승을 질주했다. 베이징올림픽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를 포함하면 13연승이다.

그러나 김경문 감독은 "감독은 이기면 다 좋다. 큰 의미는 없다"며 "이번 3경기를 잘했지만 지금보다 중요한 건 앞으로 슈퍼라운드다. 이틀 휴식을 잘 취해서 일본에서 더 좋은 경기를 해야 한다"고 슈퍼라운드 진출에만 의미를 부여했다.

김경문 감독에게는 무엇보다 '4번타자의 부활'이 반가웠다. 앞선 2경기에서 8타수 무안타에 삼진만 5개를 당했던 박병호가 이날 변함없이 4번 타순에 배치돼 4타수 2안타 1타점으로 살아난 것. 경기 전 "오늘은 해줄 것"이라던 사령탑의 기대에 박병호가 완벽히 부응했다.

김경문 감독은 "4번 타자는 다르다. 선수 본인이 나름대로 준비를 굉장히 많이 했다. 그러니 감독은 묵묵하게 힘을 실어줘야 한다"며 "오늘 좋은 안타와 타점이 나와 기분이 좋다"고 흐뭇해 했다.

김경문호는 9일 일본으로 떠나 11일 오후 7시 도쿄돔에서 미국과 슈퍼라운드 첫 경기를 치른다. 16일에는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운명의 한일전이 예정돼 있다.

다음은 김경문 감독과 일문일답.

-총평 부탁한다.
▶홈에서 하는 경기라서 꼭 이기고 싶었다. 3승을 따게 돼 기분이 좋다. 오늘 마지막날인데 팬들이 많이 와주셨다. 아무래도 선수들은 팬들이 가득 찼을 때 힘이 더 나지 않나 싶다. 다음 준비를 잘 하겠다.

-베이징올림픽 9전전승 우승에 이어 국제대회 12연승이다.
▶감독은 이기면 다 좋다. 큰 의미는 없다. 이번 3경기를 잘했지만 지금보다 중요한 건 앞으로 슈퍼라운드다. 우리 선수들이 3경기에서 수고했지만 이틀 휴식을 잘 취해서 일본에서 더 좋은 경기를 해야 한다. 여기에 만족하지 않겠다.

-투수들 중 문경찬만 뛰지 못했다.
▶경기를 하다보면... 감독이 직접 말을 못 해도 내 심정을 문경찬이 이해해줄 것이다. 야구는 단체 경기이기 때문이다. 첫 미팅 때 '선수들에 다 맞출 수 없다,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아마 이해해 줄 것이라 생각한다. 다음 기회에 꼭 기용할 생각이다.

-박병호가 부진에서 벗어나는 좋은 타격을 보여줬다.
▶4번 타자는 다르다. 선수 본인이 나름대로 준비를 굉장히 많이 했다. 그러니 감독은 묵묵하게 힘을 실어줘야 한다. 오늘 좋은 안타와 타점이 나와 기분이 좋다.

-첫 등판한 하재훈과 고우석은 어땠나.
▶시즌 때와 거의 비슷했다. 좋은 컨디션으로 좋은 공을 던졌다.

-무사에 주자가 나갔을 때 작전을 거의 안 냈다.
▶타격코치와 얘기하고 있는 부분이 있다. 사실 상대 투수가 좋으면 타자들이 치기 어렵다. 슈퍼라운드에 가면 초반부터 번트도 대야 하지 않을까. 상황에 맞게 우리팀 장점인 작전도 구사해야 하지 않나 싶다.


doctor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