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미 맞춤 공략' 박종훈, "1이닝씩 집중…실점 안해 만족스럽다"
스포츠/레저 2019/11/08 23:01 입력

100%x200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대한민국과 쿠바와의 경기 5회초 무사 1루상황에서 대한민국 선발 박종훈이 차우찬과 교체되고 있다. 2019.11.8/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중남미 맞춤형 투수답게 특유의 땅볼유도 능력으로 위기를 막아낸 박종훈이 1이닝씩 던지는 것에만 집중했다고 밝혔다.

한국 야구 대표팀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C조 예선 3차전 쿠바와 경기에서 7-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1위(3승)로 슈퍼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나란히 1승2패를 기록한 쿠바, 호주, 캐나다 중에서는 팀 퀄리티 밸런스(TQB)에서 앞선 호주가 2위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선발투수로 나선 박종훈은 4이닝 4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2회부터 4회까지 줄곧 위기에 놓였지만 실점 없이 막아내는 위기관리 능력을 발휘했다. 중남미 선수들에게 낯선 잠수함 투구폼이 효과를 봤다. 경기 후 쿠바 감독도 "상대 선발 투수폼이 낯설어 공략에 실패했다"고 진단했다.

박종훈은 "이렇게 큰 대회가 처음이라 긴장했다"며 "4이닝만 던졌지만 점수를 주지 않았고 팀이 이겨 만족스럽다. 다음 경기 때도 팀에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종훈은 "쿠바 타자들이 1,2회까지는 큰 스윙을 했는데 이후에는 맞히려고 하더라. (양)의지형이 리드를 잘 해줬다. (쿠바 타자라고해서) 특별히 무엇을 더 생각하지는 않았다"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다소 이르게 마운드에서 내려온 박종훈이지만 거듭 "길게 던지기보다 올라가서 그 이닝만 막자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슈퍼라운드에서도 태극마크가 자랑스러운 야구를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슈퍼라운드에서는 일본, 대만 등 중남미팀보다 아시아팀이 많기에 등판 기회가 적을 수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박종훈은 "기용해 주신다면 점수 안 주는 피칭을 하도록 하겠다"고 스스로를 어필했다.


hhssj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