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김정은, 백두산 등정서 금강산 南시설 철거 구상"
정치 2019/11/08 11:36 입력

100%x200

© 뉴스1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구상이 백두산 승마 등정에서 이뤄졌다며 '웅대한 작전'의 수행과 금강산 관광 정책 변화가 잇닿아 있음을 밝혔다.

조선신보는 이날 '새 시대에 맞게 새로운 높이에서 추진되는 금강산 관광'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김 위원장이 백두산 승마 등정한 사실을 언급하며 "적대세력들의 단말마적 발악을 박차고 열어제낄 새시대, 북과 남, 해외 동포들과 세계 여러 나라 사람들이 금강산의 절경을 즐기는 휘황한 미래는 그 '웅대한 작전'의 수행과 잇닿아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금강산 관광사업을 새시대에 맞게 새로운 높이에서 추진한다는 것이 최고영도자의 구상"이라며 자력갱생의 정신을 거듭 강조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의) 시정연설에도 있듯이 장기간의 핵위협을 핵으로 종식한 것처럼 적대세력들의 제재 돌풍을 자립, 자력의 열풍으로 쓸어버릴 수 있다는 신심과 각오가 있기에 방대한 금강산 지구 개발에 관한 지시를 내릴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남녘 동포들이 (금강산에)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라고 말한 것을 언급하며 "금강산 관광사업에서 남측은 배제돼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윤추구를 일차적인 목적으로 삼고 적당히 지어놓은 건물들을 들여앉힌 남측시설들은 새 시대에 맞게 새로운 높이에서 추진되는 금강산관광, 최상의 수준에서 건설되는 문화관광지에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며 "그 건물들은 오랫동안 관리자도 없이 방치돼 부패, 파손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2011년 금강산을 국제관광특구로 지정, 새 특구법에 따라 구역 내 재산을 정리했다"며 "남측 당사자들에게도 통고했으나 당국이 방북 협의를 방해해 기한 내 현지를 찾지 않은 대상들은 '재산권포기'로 인정돼 시설들은 법적 처분됐다"고 철거 당위성을 주장하기도 했다.

이어 "북, 남, 해외가 함께"라며 "금강산은 8천만 온 겨레가 찾아보고 싶어하는 민족의 명산"이라고 강조했다.


freshness410@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