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정석 감독, 2연속 끝내기 패배에 "내가 투수 교체 잘못했다"
스포츠/레저 2019/10/23 22:52 입력

100%x200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2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10.23/뉴스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2경기 연속 끝내기 패배에도 "괜찮다"며 선수들을 독려했다.

키움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2차전에서 두산에 5-6 역전패를 당했다. 5-2로 앞서다 8회말 1점을 추격당한 뒤 9회말 동점, 끝내기 점수까지 연거푸 내줬다.

이로써 키움은 22일 1차전에서 오재일의 끝내기 안타로 6-7 패배를 안은 데 이어 이날도 끝내기 승부의 제물이 되고 말았다. 남은 5경기에서 4승을 해야 우승을 차지할 수 있는 불리한 위치다.

경기 후 장정석 감독은 "잡을 수 있는 경기를 놓쳐서 아쉬운 건 분명히 있다"며 "어제 오늘 내가 투수교체를 잘못했다"고 스스로를 탓했다.

포스트시즌 들어 불펜 필승맨으로 활약 중이던 안우진이 등판하지 않은 것이 의아했다. 이에 장정석 감독은 "대기는 했지만 몸이 조금 안 좋아서 활용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8회말 김혜성의 실책으로 1점을 내준 것이 아쉬웠다. 1차전에서도 키움은 김하성의 뜬공 포구 실책이 끝내기 패배로 이어졌다.

장정석 감독은 "충분히 나올 수 잇는 상황"이라며 "시리즈를 결정짓는 실수가 아니어서 괜찮다고 본다. 이제 두 번 진 것이고 기회는 남아 있으니 3차전을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1차전에서 끝내기 안타를 허용하고 2차전에서도 9회말 리드를 지켜내지 못한 마무리 오주원에 대한 믿음도 여전했다. 이날 오주원은 5-3으로 앞선 9회말 등판해 아웃카운트 하나 잡아내지 못하고 2피안타 2실점으로 부진했다.

장정석 감독은 "괜찮을 것"이라며 "많은 경기에서 전력투구를 해왔고, 전체적인 피로도 쌓여 있을 것이다. 경험이 맣은 베테랑이니 하루 쉬면 괜찮아 질 것"이라고 선수를 감쌌다.


doctor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