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희망연대 대표 "한일관계 경직 때 박원순은 달랐다"
사회 2019/10/23 18:41 입력

100%x200

시라이시 다카시 일본 희망연대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박원순 시장과 환담을 나누며 저서를 소개하고 있다. 2019.8.2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일본 시민단체 희망연대 대표가 한일관계가 악화된 올 8월 박원순 서울시장이 방문요청을 받아들인 점을 현지 언론을 통해 조명했다.

시라이시 다카시(白石孝) 희망연대 대표는 18일 일본 매체 '주간 금요일'에 실린 '역사에서 배우는 한국인, 배우지 않는 일본인'이라는 기고문을 통해 "올 7월 이후 아베 정권의 정책이 영향을 끼쳐 한국 공공기관에서 방문을 거절하는 경우가 생겼다"며 "빈곤해소를 위한 주거복지, 취업지원, 사회적 연대경제를 실현하기 위해 다양하게 움직이고 있는 서울시의 한 구청장으로부터 방문취소 연락이 왔다"고 소개했다.

그런데 "박원순 서울시장은 정반대의 반응을 보였다"며 "8월21일 오전 8시30분, 서울시청 6층에 위치한 시장실 통로에는 수십개의 한국 언론사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방문 직후부터 다음날까지 인터넷과 TV, 신문 상에 관련 내용이 연일 보도됐다"고 돌아봤다.

당시 희망연대가 박 시장에게 한일 관계 개선방안을 제안하겠다고 요청했고, 박 시장이 이를 받아들여 8월21일 시청에서 양측이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한일관계를 회복하고 새로운 우호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반일·반한 프레임에 갇히지 않아야 한다는 의견을 지지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다카시 대표는 이어 "한일간 100년의 근대사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대부분의 한국인과, 아는 것이 거의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대부분의 일본인의 격차는 바로 '노 아베로 한일연대'와 '혐한'이라는 차이에서 드러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치가와 일본 사회는 한반도를 포함한 아시아 지역에서 식민 지배를 자행한 것에 대해 용서를 구하고 우월의식과 차별의식을 불식하는 과정이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며 "상대를 바라보는 시선을 상호 교류와 배움, 그리고 존중을 통해 바꿔나가는 것이야말로 일본 사회가 진 책무"라고 강조했다.

또 박 시장의 주요 정책을 소개했다. 그는 "노동 분야 관련 서울시의 정책을 살펴보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민원 및 상담 업무에 종사하는 감정 노동자 보호, 노동인권 교육, 생활임금 제도, 청년수당 등이 대표적"이라며 "복지 정책 분야에서는 기초생활수급이 누락되는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찾아가는 복지'를 전면적으로 도입했고 기초생활 수급비율이 크게 상승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희망연대는 지자체 정책 연구와 시민 참여 유도를 목적으로 설립된 일본의 시민단체로, 시민운동가, 전문가, 진보성향 정치인 등이 참여하고 있다.

8월 방한에 앞서서는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에 항의하고 서울시민에 대한 사과의사를 표명하는 기자회견을 일본에서 열기도 했다.


hone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