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논란' 송성문 "죄송, 반성 중…두산에 정중히 사과할 생각"
스포츠/레저 2019/10/23 17:45 입력

100%x200

'막말 논란'을 일으킨 키움 송성문이 23일 오후 2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갖고 사과하고 있다. 2019.10.23/뉴스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덕아웃 막말'로 물의를 일으킨 키움 히어로즈 송성문이 "죄송하며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성문은 지난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벤치에 대기하며 고함을 지르며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문제는 그 방식. 송성문은 "팔꿈치 인대 나갔다", "오늘 햄스트링 재활", "최신식 자동문" 등 상대 두산 베어스 선수들을 조롱하고 부상당하길 바라는 듯한 말을 내뱉었다.

송성문의 덕아웃 영상은 22일 경기가 두산의 7-6 끝내기 승리로 마무리된 후 곧장 포털사이트에 노출됐다가 현재 사라진 상태다. 그러나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고스란히 올라가 논란이 일파만파 퍼지고 말았다.

이에 키움은 23일 2차전을 앞두고 잠실구장 덕아웃에서 송성문이 공식으로 사과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수많은 취재진이 몰려든 가운데 송성문은 고개를 푹 숙이고 "어제 한 언행으로 KBO리그를 사랑해주시는 팬들을 실망시켜 죄송하게 생각하며 많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상을 보고 어떤 생각이 들었냐는 질문에는 "차마 영상을 직접 보지는 못했고, 잘못된 언행에 많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재차 사과했다.

송성문 논란으로 자칫 키움의 팀 분위기도 다운될 수 있는 상황. 송성문은 "팀과 동료들에게도 정말 죄송하다"며 "다 내 잘못이니까 나는 신경쓰지 말고 좋은 결과 거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피해자 격인 두산 선수들에게는 직접 사과하지 못했다. 사과하려 했으나 두산 쪽과 시리즈를 마친 뒤로 시기를 조율했다.

송성문은 "경기장 도착해서 사과드리려고 했는데, 두산도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있다고 해 시리즈가 끝난 뒤 진심으로 정중하게 사과할 생각이다"고 전했다.


doctor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