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숙박비 지원 왜 했나"…여가부 윤지오 지원 '논란'
사회 2019/10/23 13:17 입력

100%x200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2019.10.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100%x200

김희경 여가부 차관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2019.10.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여성가족부 국정감사에서 고(故)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허위 진술과 부적절한 모금 논란을 빚었던 윤지오씨에 대한 지원 주체를 놓고 공방이 벌어졌다.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23일 정부서울청사 19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여성가족부 국정감사에서 "자료에 의하면 윤지오씨에 대한 지원을 한국여성인권진흥원(진흥원)에서 한 것으로 나와 있다. 익명의 기부자를 통해 지원했다고 하는데 이 부분에 대한 구체적인 해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김현아 의원도 이날 여가부 산하 진흥원에서 지난 3월 윤지오씨의 숙박비를 지원한 사실을 지적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김 의원은 "도대체 무슨 근거로 윤씨에 대한 지원을 했는지 확인해야 한다. 특정 기부금을 받고 윤씨를 지원했다고 하는데 이는 기부금에 대한 법적 근거에 위반되는 사항이다. 지원의 경우 성폭력 피해자나 그 가족과 가족 구성원에 대해서만 해당 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성폭력 피해자 가족이나 당사자가 아닌데 윤씨를 왜 지원했는지 모르겠다. 여가부나 여성인권진흥원이 그렇게 할 일이 없는 것이냐"고 거듭 비판했다.

김현아 의원은 윤씨를 지원한 주체가 여가부인지, 진흥원에서 한 것인지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숙소 지원과 관련해서 여가부에서 진흥원에 협조 요청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 애초에 진흥원에서 (익명으로)기부금을 받아서 했다는 설명 자체가 거짓"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김희경 여가부 차관은 "숙소 지원과 관련해선 법률적 근거가 없어 (여가부)예산을 쓰지 않았다"면서도 "기부금을 (익명으로)받았고, 사적 기부금 냈던 것을 여가부가 진흥원에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결과적으로 진흥원이 기부금을 받은 것이 아니고, 여가부를 통해 윤 씨를 지원한 것이라는 점을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이어 김 차관은 "특정인을 대상으로 기부금을 받은 적은 여태까지 한 번도 없었던 것은 맞다"고 덧붙였다.

김현아 의원은 "여가부가 (윤지오씨를 위해)예산을 쓰려고 하다가 여의치 않아서 기부금을 (자체적으로)만든 것이 아니냐"고 꼬집은 뒤 "윤지오라는 사람이 정치권에서 스타를 만들어 놓고, 지금은 경찰 조사를 피해 다니고 있는 아주 이상한 모양새가 됐다"고 꼬집었다.

더 나아가 김 의원은 "전국에 성폭력 피해자 등 여가부가 보듬어야 할 사람이 많은데 방치하고 있다. 돈의 많고 적음의 문제가 아니라 여가부가 쓸데없는 짓을 한 셈"이라고 말했다.


alexei@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