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계엄령 문건 은폐 연루' 주장에…대검 "관여한 바 없어”
사회 2019/10/23 12:45 입력

100%x200

임태훈 군인권센터소장이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옛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집회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0.2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검찰의 기무사 계엄령 은폐 의혹을 제기하며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었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책임론을 주장한 것과 관련, 대검찰청이 "윤 총장은 관여한 바 없다"고 해명했다.

대검 관계자는 23일 "'기무사 계엄령 문건 합동수사단'은 2018년 7월 서울중앙지검을 비롯한 기존 검찰조직과는 별개의 독립수사단으로 구성됐다"며 "실제 설치장소도 서울동부지검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합동수사단 활동 기간 중 윤석열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은 지휘 보고 라인이 아니어서 관련 수사 진행 및 결정에 관여한 바가 없다"며 "위 주장은 사실이 아니고, 오해의 소지가 있어 알린다"고 부연했다.

임 소장은 앞서 촛불집회를 진압하기 위한 '계엄령 선포계획'이 황교안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보고됐고, 검찰이 지난해 수사 과정 중 이를 인지하고도 사건을 덮어버렸다고 주장한 바 있다.

임 소장은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 윤석열 현 검찰총장이다. 이 문건을 윤 총장이 지금 모르고 있을까? 몰랐다면 조직 장악력이 떨어지는 무능함을 보이는 것"이라면서 윤 총장에게 책임이 있다는 취지로 비판했다.


seunghee@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