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가사도우미 성폭행' 김준기 구속영장 검토…오늘 새벽 귀국 체포
사회 2019/10/23 12:42 입력

100%x200

비서 성추행 및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등을 받고 있는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 회장이 23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19.10.2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자신의 비서와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했다는 혐의를 받는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 회장이 23일 새벽 미국서 귀국한 뒤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김 전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김 전 회장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수서경찰서는 "김 전 회장 조사를 마무리한 후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이날 밝혔다.

김 전 회장은 이날 새벽 미국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후 경찰에 체포됐다. 출국한 지 2년 3개월 만의 귀국이었다. 경찰은 정확한 체포영장 집행시간과 혐의 내용 전반에 대해서 대부분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김 전 회장이 자신의 혐의에 대해 인정을 하고 있는지, 가사도우미가 피해를 주장하며 녹음파일과 동영상을 경찰에 제출한 것과 관련해 어떤 입장인지에 대해서도 경찰은 "조사 중인 사안이라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소인들이 고소장을 제출한 이후 몇 차례 조사를 진행했고, 현재 고소인과 참고인 조사를 다 마무리한 상태"라며 "최근에 조사한 사람은 없고, 고소인을 추가로 조사할 가능성은 없다"고 설명했다.

또 경찰이 김 전 회장 측과 입국시기를 조율한 것은 아니며, 김 전 회장의 변호인 측이 입국 2~3주 전쯤 이날 입국하겠다는 연락을 해왔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김 전 회장이 그동안 왜 미국에서 체류해온 것인지에 대해서는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3시47분쯤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수갑을 찬 손목을 천으로 가리고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김 전 회장은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인정하느냐" "비서 성추행 혐의 인정하느냐" "귀국이 늦어진 까닭은 무엇인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혐의를 일절 부인하다가 "제 사건이 사회에 물의 일으킨 점에 대해서는 죄송하고 송구하게 생각하며, 조사 과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대답했다.

경찰은 2018년 1월 김 전 회장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가사도우미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해당 가사도우미는 지난 2016년부터 경기 남양주시에 위치한 김 전 회장의 별장에서 1년 동안 근무하면서 수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2017년 비서를 강제추행했다는 혐의로도 피소돼 회장직에서 물러났고, 질병 치료를 이유로 같은해 7월 미국으로 출국했다.

김 전 회장의 여권을 무효화하고 두 사건을 기소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던 경찰은 국제형사경찰기구(ICPO·인터폴) 적색수배를 내리는 한편 법무부에 범죄인 인도 청구를 요청했고, 3개월 만에 김 전 회장의 신병을 확보했다.


kaysa@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