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차기 G7 정상회의 마이애미 리조트서 안 한다"
월드/국제 2019/10/20 11:18 입력


(서울=뉴스1) 김윤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차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마이애미에 있는 트럼프 내셔널 도럴 골프클럽에서 열지 않는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지난 17일 차기 G7 정상회의를 트럼프 대통령이 소유하고 있는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도럴 골프클럽에서 열겠다고 발표했고 이에따라 미국 내에서는 물론 국제사회에서도 부정적 여론이 들끓었다. 대통령이 영리를 위해 국정 및 외교 활동까지 활용한다는 이유에서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도럴 골프클럽에 G7 정상들을 유치하는게 좋다고 생각했다. 마이애미 국제공항 인근이고 수백에이커에 달하며 거대한 볼룸과 미팅룸이 많이 있기 때문이다"라면서 "(정상들을 골프클럽으로 초대함으로써) 나라가 치러야 할 비용이 제로(0)로 드는 것이 법적으로 허용된다면 기꺼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발표했는데 여느 때처럼 적대적인 언론과 민주당의 반대로 상황은 미친 듯이 흘러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17일 발표 당시 제럴드 내들러 미국 하원 법사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이번 발표는 대통령의 부패와 관련한 가장 뻔뻔한 사례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개인의 금전적인 이익을 목적으로 정부가 공식 결정을 내렸다는 것. 그러면서 법사위원회를 통해 이 문제에 대한 조사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럴 골프클럽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 소유 자산 가운데 고전하고 있는 곳 중 하나. 지난 5월 워싱턴포스트(WP)는 도럴 골프클럽의 영업이익이 지난 2015년 이후 69% 감소했다고 밝혔다. 호화 리조트로 개조했지만 수익성은 악화되고 있다.

차기 G7 정상회의는 내년 6월 열릴 예정이다.


s914@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