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서비스원장에 '非전문가' 박원순 측근? 서울시 "전문가"
사회 2019/10/17 16:21 입력

100%x200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서울특별시 국정감사에서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17/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서울시 사회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해 지난 3월 출범한 사회서비스원 초대 원장에 복지 분야 전문성이 전혀 없는 노동운동가 출신의 박원순 시장 최측근이 임명됐다고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주장했다.

이에 서울시는 민 의원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해명 자료를 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구을)은 17일 서울시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인용해 서울시 사회서비스 초대 원장에 박원순 서울시장의 노동보좌관을 지낸 주진우씨가 임명됐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비상임이사 7명 중 2명은 전 열린우리당 17대 국회의원이자 부평구청장 출신인 홍미영 씨와 전 민주당 서울시의원 출신으로 현재 연세의료원 노조위원장을 맡고 있는 권미경 씨 등 민주당 출신 정치인들이 임명됐다"고 비판했다.

민 의원은 "주 원장은 민주노총 미조직‧비정규사업실장,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연구위원, 서울시 노동보좌관(2012년), 서울시장 정책특보(2013년)를 지낸 박원순 시장의 대표적인 최측근 인사로 복지 분야 현장경험과 전문성은 전무하다"고 강조했다.

어르신과 장애인 활동 지원과 아이 돌봄 등 핵심적인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서비스원 원장에 노동운동가 출신이 낙하산으로 임명된 것이라고 민 의원은 덧붙였다.

원장은 연봉 1억3000만 원에 임기는 3년이며 연임이 가능하다. 비상임이사는 별도의 연봉은 없지만 회의참석 시 30만 원씩 수당이 지급되며 임기는 3년으로 역시 연임이 가능하다.

민경욱 의원은 "좋은 돌봄·좋은 일자리라는 목표로 출범한 사회서비스원이 시장 측근과 민주당 인사에게 좋은 일자리를 제공한 것"이라며 "낙하산 인사 임명을 철회하고 복지전문가에게 맡겨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서울시는 이날 오후 해명자료를 통해 주진우 원장은 서울시 정책특보 역임(’13~’14년)시 서울시의 다양한 복지정책과 복지분야 민원을 직접 검토‧조율하는 등 복지분야에 전문성과 폭넓은 경험을 갖추고 있으며, 사회서비스원 설립 초기 TF와 연구기획단에 참여(’17~’19년)해 사회서비스원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사회서비스원 운영의 주목적이 '사회서비스 인력의 열악한 근로조건 개선'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인 만큼 노동분야 전문지식과 경력도 사회서비스원의 안정적이고 원활한 운영을 위해 필요한 전문성 중 하나라고 서울시는 부연했다.

서울시는 원장 채용과정에 있어 '지방출자출연법' 및 행정안전부 '지방출자·출연기관 인사조직 지침' 등 채용 관련 법규 및 지침을 준수했고 공개경쟁 방식으로 후보자를 모집, 전원 외부위원으로 구성된 추천위원회의 서류·면접심사를 통해 2배수의 후보자를 선정·추천하고 적임자를 시장이 임명했다고 전했다.

'비상임이사 7명 중 2명은 민주당 출신 정치인이 임명됐다'는 민 의원 주장과 관련해서도 서울시는 홍미영 이사장은 사회복지학 석사학위를 취득한 사회복지전문가로 자치단체장 및 국회활동 등 복지현장과 복지정책에 대한 경험이 풍부하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또 "권미경 이사는 간호사 출신으로 방문간호 사업을 진행하는 사회서비스원 운영에 필요한 전문가이며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해 서울시 복지정책에 대한 폭넓은 이해와 경험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argus@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