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호주 나란히 대승…중국은 필리핀과 0-0 무승부
스포츠/레저 2019/10/15 23:55 입력

100%x200

타가트.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한국이 북한과 무승부를 기록한 가운데 아시아의 또 다른 강자인 일본과 호주가 월드컵 예선에서 나란히 대승을 거뒀다.

일본은 15일 오후 9시15분 타지키스탄과 펼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F조 3차전 원정 경기에서 3-0으로 이겼다.

이로써 일본은 미얀마전(2-0), 몽골전(6-0)에 이어 3연승으로 F조 선두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일본은 후반 7분 황희찬의 팀 동료 미나미노 타쿠미(24·레드불 잘츠부르크)가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3분 뒤인 후반 10분 미나미노는 히로키의 패스를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멀티골을 기록했다. 일본은 이후 후반 37분 아사노 타쿠마가 쐐기골을 기록하며 완승했다.

호주는 대만과의 B조 3차전 원정 경기에서 수원 삼성의 공격수이자 K리그1 득점 1위 타가트의 맹활약에 힘입어 7-1 대승을 거뒀다.

호주 역시 일본과 마찬가지로 쿠웨이트전(3-0), 네팔(5-0)전에 이어 3연승을 기록했다.

이날 타가트는 전반 12분과 19분 연속골을 기록하며 팀 승리의 1등 공신이 됐다. 타가트는 이날 골로 지난 2013년 7월 중국전 이후 6년 만에 A매치에서 골맛을 봤다.

호주는 전반 21분 대만 첸 위웨이에 추격골을 허용했지만 잭슨 어빈의 연속골로 전반을 4-1로 마쳤다. 이어진 후반 호주는 맹공을 퍼부으며 3골을 연달아 넣어 대승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3연승을 노리던 중국은 필리핀과의 A조 3차전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중국은 엘케손, 우레이 등 최정예 멤버를 투입하며 경기를 주도했지만 필리핀의 밀집 수비를 뚫어내지 못했고 결국 무승부에 만족해야만 했다.




ddakbo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