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29일부터 檢개혁법 실행의 시간…野, 논의 시작해야"
정치 2019/10/14 09:00 입력

100%x200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2019.10.11/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이우연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 상정된 검찰·사법개혁 법안이 29일 본회의 상정을 눈앞에 두고 있다"며 "모든 야당에 정식으로 제안한다. 남은 15일 동안 여야가 검찰개혁법안 처리를 합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보름 뒤, 숙고의 시간이 끝나고 실행의 시간이 시작된다. (국민들이) 광장에서 더는 검찰개혁을 외치지 않도록 국회가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검찰개혁을 향한 광장의 열망이 거대한 홍수처럼 국회로 몰려오고 있다. 국민은 진보와 보수를 넘어 한목소리로 검찰개혁을 외치고 있다"며 "당장 검찰개혁을 실행하라는 게 준엄한 국민의 명령이다. 시급하고 화급한 국가1호 과제가 됐다"고 강조했다.

또한 전날(13일) 법무부와의 당정협의를 언급하며 "검찰개혁의 설계도도 거의 완성됐다"면서 "법무부와 검찰이 법 개정 없이 할 수 있는 검찰개혁 방안을 충분히 협의했다. 이제 법무부와 검찰이 따로 없게 됐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저는 신속히 검찰개혁을 끝내라는 게 국민의 1호 명령이라고 생각한다"며 "국민의 1호 명령을 집행하기 위해 즉시 검찰개혁부터 시작할 수 있길 바란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해 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의 회답을 기다린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강원도 철원과 경기도 연천의 민통선 내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과 관련해선 "근본적이고 광범위한 방역을 위한, 북한과의 협력적 방역이 필요한 시점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재난과 질병은 군사적 경계를 넘어 우리 민족이 함께 대응해야 할 과제"라며 "정부는 남북 간 방역협력에 더욱 적극적으로 임해야 한다. 북한 정부 역시 안전과 민생을 위한 협력에 호응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sesang222@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