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읍 "태안 태양광사업 권력형비리"…감사원장 "필요하면 감사"
정치 2019/10/10 20:03 입력

100%x200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8일 오후 대전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 사법위원회의 대전·광주고검 등 11개 기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19.10.8/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서울=뉴스1) 김세현 기자 = 충남 태안군에서 실시되고 있는 한 태양광 발전 사업에 여권 인사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10일 야권에서 제기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감사원 국정감사에서 "'아마데우스 태양광 사업은 단언코 권력형 비리다. 감사원에서 반드시 감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최재형 감사원장은 "오늘 사업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처음 들었다"며 "사실 관계를 확인해보고 감사가 필요하면 실시하겠다"고 답했다.

아마데우스 사업은 설비용량 330㎿의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국내 태양광 설비용량과 사업비 면에서 최대 규모로 전해진다. 김 의원은 사업 추진 과정을 설명하며 "서부발전과 두산중공업이 태양광발전 사업을 서로 해보자고 논의중이던 사업이었는데 서부발전이 모르게 갑자기 ㈜쏠팩이란 업체가 등장한다"며 "(결국) 쏠팩이 시행사, ㈜랜턴이 주관사로 등장하게 된다"고 했다.

김 의원은 특히 "랜턴의 회사 고문은 오거돈 현 부산시장이고 자문위원이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과 이종수 중소벤처기업부 규제개혁심의위원회 위원"이라고 주장하면서 여권 개입 의혹을 시사했다.

또 "사업 허가 등 전 과정이 의문투성이"라고 지적하면서 "사업 허가 과정과 6800억 상당의 사업비 조달 방식 등 모든 과정에서 국무조정실 ·산업통상자원부·농림축산식품부·토지개발원·신한금융그룹 등 기관들이 일사분란하게 움직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조실이 (사업에) 개입하면서 중요 산업 시설을 산자부 허가 사업으로 확대해석한다"며 "산자부는 지난 1월13일 '아마데우스 사업이 중요 산업 시설로 볼 수 있다'고 답변한다. 이렇게 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주장했다.


smile@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