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 '신장 문제' 사실 묵살…비자 제한 철회하라"
월드/국제 2019/10/09 18:31 입력

100%x200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 뉴스1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중국 정부가 9일 자국 정부 및 공산당 관계자들에 대한 미국 측의 비자 제한 조치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AFP통신에 따르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측이 신장(新疆) 위구르 지역 소수민족 탄압을 이유로 중국 측 인사들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제한한 것과 관련, "미국이 신장 관련 문제의 사실을 묵살하고 비방하며 중상모략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겅 대변인은 "미국의 조치는 악의적 의도에 따른 것으로서 완전히 소용없는 일"이라며 중국은 주권 침해 행위에 대해 "단호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미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이슬람 소수민족을 구금·학대한 책임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 중국 정부와 공산당 관계자들에게 비자 발급 제한 조치를 취했다고 발표했다.

미 정부는 전날에도 "소수민족에 대한 (중국 정부의) 무자비한 탄압을 용납할 수 없다"며 폐쇄회로(CC)TV 제조업체 하이크비전 등 8개 중국 기업과 20개 공안국 산하기관을 제재리스트에 올렸다.

겅 대변인은 미국 측의 이 같은 조치에 대해 "(신장엔) 미국이 주장하는 소위 '인권 문제' 같은 건 없다"며 "미국의 비난은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기 위한 구실에 지나지 않는다"고 반발했었다.

현재 신장 위구르 지역에서 중국 정부가 운영하는 이른바 재교육 캠프에 수감돼 있는 위구르족 이슬람교도는 최대 100만명 정도로 추정된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이 시설이 '직업교육센터'라고 주장하고 있다.


s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