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포레스트' 박나래·정소민 "아빠로는 이승기보다 이서진"
연예 2019/09/30 22:30 입력

100%x200

SBS '리틀 포레스트'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리틀 포레스트' 박나래와 정소민이 이서진 같은 아빠가 좋다고 말했다.

30일 오후에 방송된 SBS 월, 화 예능 프로그램 '리틀 포레스트'에서는 리틀이들의 음식을 만들며 대화를 나누는 박나래와 정소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나래는 정소민에게 "서진아빠와 승기아빠 중에 개인적으로 누구니?"라고 깜짝 질문했다. 어떤 멤버가 아빠로 좋냐는 질문이었다. 박나래와 정소민은 동시에 "서진아빠"라고 대답하며 놀랐다.

정소민은 "방목해주는 게 좋아서"라며 이서진을 뽑은 이유해 대해 말했다. 박나래는 "나도 그렇게 자라서"라며 공감했다. 이어 박나래는 "승기아빠 파이팅 너무 넘쳐"라며 덧붙였다.

정소민은 "우리가 다 커서 그래요. 어렸으면 무조건 승기아빠야. 13세 이하에는 승기아빠한테 자라면 좋겠다"라며 상상의 나래를 펼쳤다. 박나래는 "서진오빠가 은근 매력적이야"라며 웃었다.

한편 SBS '리틀 포레스트'는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푸른 잔디와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 아이들과 맘껏 뛰놀 수 있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를 여는 무공해 청정 예능으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