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측, 악플러 법적 대응 "묵과할 수 없는 수준…선처 없다"
연예 2019/09/29 16:49 입력

100%x200

배우 이승기/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이승기가 악성 댓글에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이승기 소속사 후크 엔터테인먼트는 28일 공식 SNS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 이승기에 대한 무분별한 악플 및 악플러의 행위가 더는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소속사 측은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법무법인 에이프로(APRO)를 통해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미 취합된 악플과 악플러들의 자료가 고소를 위해 지난 26일 법무법인 에이프로로 넘어간 상태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악플러들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허위사실 게재, 모욕, 명예훼손 등 악의적인 비방 행위가 발견될 경우 지속적으로 법적 대응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승기 측은 또한 지난 2016년 7월에도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인 루머를 유포한 이들에 대해 100여 건에 이르는 고소를 진행, 이중 50만원 이상 1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 루머 유포자들이 다수 있었으며 이들 모두가 선처를 호소하였지만 단 한 건도 선처없이 법이 처벌한 그대로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승기는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 '리틀 포레스트',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에 출연 중이다.


seunga@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