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이틀 안에 미일 무역협상 타결 기대"
월드/국제 2019/09/24 00:01 입력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미국 백악관이 현재 뉴욕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총회에서 약 이틀 내로 미국과 일본의 무역협상이 타결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스테파니 그리샴 백악관 대변인은 23일(현지시간) 폭스비즈니스에 출연해 "향후 이틀 정도 안에 (미일 정상이) 농업 및 농산물에 관한 무언가에 서명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는 현재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에 체류하고 있으며 오는 25일 양자 회담을 실시한다.

이달 초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일본이 관세를 놓고 초기 합의를 이뤘으나 '포괄적 무역 협정'을 위해선 추가 협상이 필요하다고 밝혔었다.

미일 무역협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도전 열쇠 중 하나인 농산물에 초점을 두고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중 무역전쟁이 점점 격화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지자들에게 과시할 수 있을 만한 성과를 찾고 있다. 농업 종사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에겐 상징적 지지 기반이다.


pasta@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