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아파트 주차장서 6.25때 수류탄 발견…"폭발 가능성 없어"
전국 2019/09/23 17:45 입력

100%x200

천안 불당동의 한 아파트에서 발견된 수류탄(독자 제공)© 뉴스1


(천안=뉴스1) 김아영 기자 =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수류탄이 발견돼 경찰과 군이 조사에 나섰다.

서북경찰서에 따르면 23일 오전 9시 2분께 서북구 불당동의 한 아파트 지상 주차장 배수구에서 6·25 한국전쟁 때 영국군이 사용하던 수류탄 1발이 발견됐다.

수류탄은 가로 5cm, 세로 9.5cm 크기로 외관이 심하게 녹이 슨 상태이며 뇌관도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군 조사 결과 수류탄은 6·25 전쟁 때 경기도 연천에서 주둔하던 영국군이 사용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수류탄은 해당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이 순찰 중 주차장 배수구에 있던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지상에 주차된 차량과 주민 등을 대피시키고 수류탄을 군 폭발물 처리반에 인계했다.

한편, 수류탄을 회수하는 과정에서 "수류탄을 버렸다"고 주장하는 B씨(34)가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친구가 임진강에서 주운 것을 자신에게 줘 사건 전날 버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류탄은 폭발할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B씨를 상대로 정확한 수류탄 취득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haena935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