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와도 박성현 퍼팅 지켜보는 '남달라'
스포츠/레저 2019/09/22 11:10 입력

100%x200
(양양=뉴스1) 이동해 기자 = 태풍 '타파' 영향으로 궂은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22일 강원도 양양 설해원에서 열린 ‘설해원ㆍ셀리턴 레전드 매치’ 두 번째 스킨스매치를 찾은 갤러리들이 박성현의 퍼팅을 지켜보고 있다. 이날 대회는 박성현(26), 에리야 쭈타누깐(24·태국), 렉시 톰슨(24·미국), 이민지(23·호주)가 참석했다. 2019.9.22/뉴스1


eastsea@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