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전북(22일, 일)…태풍 영향으로 많은 비 기온↓
전국 2019/09/22 05:00 입력

100%x200

21일 제17호 태풍 '타파' 북상으로 제주시 용담동 인근 하천인 한천 주차장이 폐쇄되고 있다. 하천 주차장은 2016년 태풍 차바 여파로 한천 물이 넘쳐 차량 수십대가 파손되는 등의 피해가 발생한 곳이다.2019.9.21/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전북=뉴스1) 이종호 기자 = 22일 전북은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리겠다.

최대순간풍속 55~110km/h(15~30m/s)의 강풍도 동반될 것으로 예보되고 있어 시설물 안전사고와 농작물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예상강수량은 23일까지 30~80㎜, 많은 곳은 120㎜다.

아침 최저기온은 정읍·장수·익산·무주 16도, 진안·순창·익산·군산·김제·부안 17도, 전주·남원·고창 18도로 전날보다 기온이 3~4도 가량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

낮 최고기온도 남원·순창·익산 21도, 전주·임실·군산·김제·부안·고창 20도, 완주·정읍 19도, 무주·진안·장수 18도로 전날보다 낮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남부 앞바다 0.5~2.0m, 먼바다 2.0~4.0m로 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으로 예보됐다.

윤종필 전주기상지청 예보관은 "태풍이 북상하면서 서해 남부북쪽 먼바다와 서해남부앞바다에서도 바람이 차차 강해지고, 물결은 3~9m로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확대되거나 태풍특보가 발표될 수 있다"며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lee@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