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아이슬란드 간 세끼' 이수근x은지원, 비행기 탑승…싸우면 벌금(종합)
연예 2019/09/20 22:54 입력

100%x200

tvN '아이슬란드 간 세끼'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아이슬란드 간 세끼'가 베일을 벗었다.

20일 밤 처음 방송된 tvN '신서유기 외전 : 삼시세끼 - 아이슬란드 간 세끼'(연출 나영석, 신효정)에서는 아이슬란드에 가기 위해 공항에 모인 이수근과 은지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수근은 "이번 여행 혜택 아냐? 사람들이 자꾸 벌칙으로 봐서 기분이 안 좋아"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수근은 "왜 벌칙으로 소문이 난 거냐"며 웃었다. 이수근과 은지원은 긴 프로그램 제목에 황당해했다. 이수근은 "이름만 들으면 프로그램 세 개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서 16시간이 걸리는 비행 일정이 소개됐다. 제작진은 용돈을 원하는 만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수근과 은지원은 "1인당 1000만 원"의 용돈을 요구해 모두를 웃게 했다. 이어서 제작진은 "두 분 싸우면 5만 원씩 벌금이 있다"고 말하며 용돈을 지급했다.

이수근과 은지원은 '5분 편성'이라는 소식에 폭소했다. 비행기에 탑승한 이수근과 은지원은 언제 자냐를 두고 실랑이를 벌여 벌금이 생기기 시작했다.

한편, tvN '신서유기 외전 : 삼시세끼 - 아이슬란드 간 세끼'는 신서유기 경품 뽑기 게임을 통해 이수근, 은지원의 아이슬란드행 프로젝트가 성사돼, 파격적인 '5분 편성'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되는 프로그램이다.


hanapp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