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건아, 폭행사건으로 '사회봉사 40시간' 징계
스포츠/레저 2019/09/20 22:30 입력

100%x200

8일 중국 광저우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농구월드컵 순위결정전 대한민국과 코트디부아르의 경기에서 라건아가 상대 수비를 돌파하고 있다.(대한농구협회 제공) 2019.9.8/뉴스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폭행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 농구 국가대표 라건아(현대모비스)에게 사회봉사 40시간이라는 징계가 내려졌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20일 라건아에 대한 경고 및 사회봉사 40시간이라는 징계 사실을 발표했다. 라건아는 지난달 25일 '4개국 초청 국제농구대회' 경기를 마친 뒤 주차장 차량 통제 관리를 하던 직원을 밀어 넘어뜨린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바 있다.

농구협회는 "라건아 선수가 사건 직후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합의한 점, 현재도 본인의 행동에 대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한국농구를 위하여 특별귀화해 2019
FIBA 농구월드컵 출전권 획득에 기여한 점 등을 참작하여 징계처분한다"고 설명했다.


doctor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