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포레스트' 추석맞이 시장 구경→송편 빚기…이승기 '뿌듯'(종합)
연예 2019/09/17 23:27 입력

100%x200

'리틀 포레스트'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리틀 포레스트' 식구들이 추석을 맞이해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리틀 포레스트'에서 이승기, 이서진, 박나래, 정소민은 이한, 가온, 그레이스, 브룩, 유진 등 리틀이들의 육아를 함께했다.

이승기와 가온, 그레이스, 유진은 추석 맞이 시장 구경에 나섰다. 가래떡을 뽑는 방앗간을 찾아간 이들. 이승기와 리틀이들은 갓 뽑은 가래떡을 나눠먹으며 행복한 한때를 보냈다. 이후에는 핫도그를 사먹으며 시장 구경에 나서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박나래는 중국집에서 이한이를 걱정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더했다. 이한이가 돼지고기 알레르기가 있기에 군만두를 먹을 수 없었던 것.

박나래는 이한이가 만두를 먹으려는 순간 이 사실을 떠올렸고 "이 안에 돼지고기가 있어서 안될 것 같다. 이모가 미안해. 자장면 먹자"고 알렸다. 실망한 이한이는 시무룩해졌다.

이에 박나래는 주방을 찾아가 "간짜장 하나에 돼지고기 빼 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이내 치킨이 등장하자 이한이는 '폭풍 흡입'하며 마음이 풀렸다.

박나래는 식구들을 위한 전라도식 육전을 선보였다. 하얀 찹쌀가루를 소고기에 묻히고 맛있게 부쳤다. 그는 "전 만드니까 진짜 명절 같다"며 흐뭇해 했다.

이승기는 송편 빚기 달인에 등극했다. 다 함께 모여 송편을 빚었는데, 유독 남다른 능력을 보여준 것. 박나래는 "누가 이렇게 잘 빚었냐"며 놀랐다. 이에 이승기는 "송편 좀 빚는다"면서 뿌듯해 했다.

그러면서 이승기는 "송편 잘 빚으면 딸 낳는다는 속설 있지 않냐"며 미래의 '딸바보'를 예약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 말미 리틀이들은 삼촌, 이모들과 헤어졌다. 명절 선물을 받아든 리틀이들은 "고맙습니다"라면서 해맑게 웃었다. 이서진은 "남겨진 건 우리밖에 없다"며 괜히 섭섭해 했고, 다음 만남을 기약했다.

한편 '리틀 포레스트'는 마음껏 뛰놀 곳 없는 요즘 아이들을 위한 'HOME 키즈 동산 조성 프로젝트'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lll@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