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율희, 재율이 독박육아+쌍둥이 입덧…기진맥진
연예 2019/09/17 16:01 입력

100%x200

KBS 2TV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최민환, 율희 부부에게 무슨 일이 생긴걸까.

오는 18일 오후 방송될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오래 집을 비웠던 민환과 재회하는 율희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와 관련 '살림남2' 측에 따르면 재율이와 단 둘이서만 덩그러니 남겨진 율희는 이날따라 유독 심해진 재율이의 투정과 어리광에 힘겨워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쌍둥이 임신중인 율희는 최근 입덧이 최고조로 이른 탓에 평소보다 더 지쳐 있었다.

그 시각 공연을 마치고 집으로 향하던 민환은 "결혼하면 제일 좋은게 뭐야?"라는 매니저의 물음에 대답을 망설이며 말을 아꼈다. 잠시 후 돌아온 민환의 답변에 매니저가 생각에 잠기는 모습이 포착되어 보는 이로 하여금 궁금증을 자아낸다.

더불어 민환은 오랜만의 가족 상봉에 한껏 들떠 집으로 들어섰다. 하지만 율희와 재율이를 다시 만난 반가움도 잠시, 한숨부터 쉬며 어쩔 줄 몰라하는 민환과 기진맥진한 율희의 모습이 공개되어 과연 그들에게 어떤 일이 생긴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행복한 상봉을 꿈꾸던 민환에게 닥친 위기는 오는 18일 오후 8시55분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 확인할 수 있다.


seunga@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