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김지석 "공효진, 강하늘과 나 아들처럼 챙겨"
연예 2019/09/17 14:36 입력

100%x200

배우 강하늘(왼쪽부터), 공효진, 김지석이 17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KBS2TV 수목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동백꽃 필 무렵’은 삼대가 뿌리박고 살며, 들어오고 나가는 사람 없는 ‘옹산’이라는 꽉 막힌 동네를 배경으로 ‘까멜리아’라는 가게를 차린 뉴페이스 동백(공효진 분)과 지역 토박이 파출소 순경 황용식(강하늘 분)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019.9.17/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배우 김지석이 공효진의 현장 뒷모습을 밝혔다.

17일 오후 2시 서울 신도림에 위치한 라마다 호텔에서 KBS 2TV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지석 역시 "강하늘은 전역 후 첫 작품이기 때문에 파이팅이 넘친다"며 "웃음을 잃지 않고, 공효진씨는 우리를 아들처럼 잘 챙겨준다"며 "연기 이외의 것들도 헤아려주고 챙겨준다"고 말했다.

이날 자리한 차영훈 감독은 "편견에 갇혀있는 여자 동백이 자신의 편견을 깨뜨리고 나가는 성장담이면서 동백이를 우직하게 응원하는 용식이와의 멜로를 담았다"며 "또 동네 사람들과의 휴먼 드라마이기도 하다"고 소개했다.

차 감독은 또 "종합선물세트 같은 드라마라고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공효진 분)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강하늘 분)의 폭격형 로맨스다. 삼대가 뿌리박고 살며, 들어오고 나가는 사람 없는 '옹산'이라는 꽉 막힌 동네를 배경으로 '까멜리아'라는 가게를 차린 뉴페이스 동백과 지역 토박이 파출소 순경 황용식의 사랑 이야기를 담는다.

공효진은 여린 듯하면서도 강단있는 성격으로 세상의 편견에 꿋꿋하게 맞서며 살아가는 동백 역으로 3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다. 강하늘은 동백에게 푹 빠진 직진 청년이자 순박함과 섹시함을 겸비한 황용식으로 분해 제대 후 첫 작품을 선보인다. 까멜리아(동백)의 꽃말 '당신만을 사랑합니다'처럼, 오로지 한 여자만을 위한 한 남자의 무제한 폭격형 로맨스를 담은 '동백꽃 필 무렵'은 따뜻하고 유쾌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릴 예정이다.

'동백꽃 필 무렵'은 '쌈, 마이웨이'의 임상춘 작가와 '함부로 애틋하게' '너도 인간이니'의 차영훈 감독이 '백희가 돌아왔다' 이후 3년여 만에 다시 의기투합한다. '겨울연가' '닥터스' '쌈, 마이웨이' '사랑의 온도' 등 다수의 히트작을 선보인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오는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


hmh1@@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