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차경희 교수, 고문헌 속 생강 음식 재현
전국 2019/09/17 13:57 입력

100%x200

왼쪽부터 노랄병과 생강잼© 뉴스1


(전주=뉴스1) 임충식 기자 = 전주대학교(총장 이호인)는 한식조리학과 차경희 교수가 고문헌 속 전통지식을 이용해 생강 관련 음식을 재현했다고 17일 밝혔다.

차 교수는 재래종인 전북 완주군 봉동 생강을 이용해 고문헌 속 생강정과, 강란, 통신병, 노랄병을 재현하고, 생강잼을 개발했다.

봉동 생강은 ‘세종실록지리지’와, ‘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전주의 특산물로, ‘여지도서‘에는 전주의 특산물이자 진상품으로 기록돼 있다.

이번에 재현된 생강정과, 강란, 통신병, 노랄병 등은 1400~1900년대에 생강을 주재료로 만들어진 음식이다. 생강정과는 저민 생강을 꿀물에 졸인 음식으로, 궁중잔치에 빠지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통신병이라는 명칭은 생강의 더운 성질이 몸을 따뜻하게 하여 기를 잘 통하게 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노랄병은 찹쌀가루에 생강즙과 계피가루를 넣고 빚어 삶은 떡에 생강가루가 들어간 팥고물을 묻힌 것으로, 소화가 잘 되고 비장과 위장의 효능을 좋게 한다. 생강과 계피의 성질과 맛은 묵은 것일수록 몹시 맵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차경희 교수는 “생강을 활용한 음식이 시중에 많다. 그러나 생강 자체가 매운 맛이 강하기 때문에 설탕을 첨가해 달게 먹는 생강청이라든지, 생강과 다른 재료를 혼합해 만든 음식이 대부분이다. 국내외 자료를 찾아봐도 아직까지 생강 자체를 이용한 생강잼은 찾지 못했다”면서 “그래서 아직 시행착오에 있지만 생강잼 개발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연구책임자인 김건우 역사문화콘텐츠학과 교수는 “이번 생강 관련 음식의 재현과 생강잼의 개발 시도는 전통 농산업 지식 정보를 현대적으로 활용하는데 의미가 있으며, 나아가 지역 특산물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차 교수의 이번 연구는 농진청의 농업기술경영연구사업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농업기술경영연구사업은 세종실록지리지와 신증동국여지승람 등 고문헌에 나타난 농산업 전통 지식정보를 특산물 마케팅과 음식문화콘텐츠 등으로 활용하기 위한 사업이다.


94chu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