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이즈미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발언 사과…원전 없애야"
월드/국제 2019/09/12 18:45 입력

100%x200

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郎) 신임 일본 환경상. © 뉴스1


한상희 기자 =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郎·38) 일본 신임 환경상이 취임한 지 하루 만에 후쿠시마를 찾아 "원전을 완전히 폐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후쿠시마 오염수를 바다로 방출해 희석하는 방법밖에 없다"는 전임자의 발언과 관련해서는 "(전 장관의) 개인적 견해"라고 선을 그으면서도, 불안감을 조성해 죄송하다며 일본 어민들 앞에 고개를 숙였다.

12일 로이터통신·NHK등에 따르면 고이즈미 환경상은 이날 오후 후쿠시마현(福島県) 이와키시를 찾아 어업 관계자들과 현지 주민들을 만났다.

고이즈미 환경상은 이날 '해양 방출' 발언에 대한 어민들의 반발이 거세다는 어업 협동조합 연합회(어련) 간부들의 지적에 "전 대신(장관)의 개인적인 소감이기는 하지만, 후쿠시마 어업자에게 불안을 준 만큼 후임 대신으로서 우선 사죄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탈원전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지구온난화의 관점에서 원전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에 "어떻게 하면 원전을 유지할지가 아니라, 어떻게 하면 없앨지를 연구하고 싶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원전 사고를 일으켜서는 안 된다. 한 나라에서 두 번이나 일어나면 끝장이다"라고 강조했다.

고이즈미 환경상은 지난 3월에도 후쿠시마 원전 사고 현장을 직접 찾은 적이 있다면서 "동일본 대지진과 원전사고가 남긴 상처가 얼마나 큰지 결코 잊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고이즈미 환경상의 아버지인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일본 총리의 입장과 일치한다. 고이즈미 전 총리는 정계 은퇴 후 반핵 운동을 이끌고 있다.

하지만 고이즈미 환경상이 이 같은 입장을 계속 유지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고이즈미를 임명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030년쯤 원전을 통해 생산되는 전력량의 비율을 현재 20%에서 25%로 높이려는 계획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후쿠시마는 일본 전체 전력의 약 30%를 공급하고 있는 데, 전력 수급 안정을 위해선 원전을 포기할 수 없다는 게 일본 정부의 입장이다.

스가와라 잇슈(菅原一秀) 신임 경제산업상 또한 11일 기자회견에서 "원전을 둘러싼 불안감을 이해한다"면서도 "원전 제로는 비현실적"이라며 고이즈미 환경상과 상반되는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로이터통신은 "일본 원자력 규제기관을 감독하는 부처는 환경성이지만, 국가 에너지 정책을 정하는 건 경제산업성"이라며 향후 원전을 둘러싸고 정부 부처 간 충돌이 빚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