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중소기업 찾은 홍남기 "수출지원 종합플랫폼 구축"
경제 2019/09/12 17:37 입력

100%x200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추석연휴를 맞아 인천 남동공단에 위치한 소재 수출 중소기업 아주화장품을 방문해 직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19.9.12/뉴스1


(세종=뉴스1) 이훈철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수출중개 알선과 지원 등이 보다 종합적으로 제공되도록 하는 더 나은 플랫폼 구축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인천 남동공단에 위치한 화장품 연구개발 생산 전문 중소기업 '아주화장품'을 방문한 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처음으로 수출을 시도하고 또 수출시장을 더 넓혀가려는 수출중소기업들이 마음껏 시도하도록 정부가 수출정보 제공, 빅데이터 분석, 시장 다변화, 수출중개 알선·지원 등이 보다 종합적으로 제공되도록 하는 더 나은 플랫폼 구축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299인 이하 중소기업에 대한 52시간 근무제 적용 관련 정부의 최종적인 대응방향도 다시 한번 점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석 연휴를 반납하고 수출 중소기업 현장을 찾은 홍 부총리는 이날 직원들을 격려하고 중소기업 경영애로와 자금사정, 수출 주문상황 등을 청취했다.

홍 부총리는 "한가위 연휴를 맞아 고향의 그리운 부모형제를 보고 싶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으랴. 오늘 남동공단에서 수출 납기 맞추기 위해 구슬땀 흘리는 그런 분들이 일하는 한 중소기업 현장을 다녀왔다"며 "애국자가 따로 있겠는가. 기업성장, 국가경제를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구슬땀 흘리는 이들에 대해 우리 모두 감사하고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boazhoo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