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 부정평가 51%…"의혹 해소 안돼" 60.6%
정치 2019/09/12 17:18 입력

100%x200

조국 법무부장관이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를 방문, 관계자의 전자감독 업무현황 등에 대한 보고를 받기 위해 자리에 앉아 있다.2019.9.12/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한 부정 평가가 긍정 답변보다 높은 것으로 12일 나타났다. 또한 조 후보자 임명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가 높은 이유에 대해선 의혹 해소가 안됐다는 답이 가장 많았다.

KBS는 이날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유선 202명, 무선 798명)을 대상으로 10일부터 11일까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조 장관 임명에 대한 부정 평가는 51.0%, 긍정 평가는 38.9%였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 장관 임명에 대해 연령별로는 30대와 40대가 각각 50.6%, 57.4%로 긍정적인 평가가 많았지만 다른 연령대에선 부정 평가가 높았다. 20대에선 42.7%가 부정적으로 평가했고 50대는 57.7%, 60대 이상은 70.1%였다.

지역별로는 유일하게 광주·전라 지역에서 긍정 평가가 58.1%로 부정 평가보다 높았다. 다른 지역은 모두 부정평가가 많았다.

자신에 대해 진보 성향이라고 평가하는 사람 가운데서도 22.2%는 조 장관 임명에 부정적이라고 평가했고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긍정 평가를 한 사람의 10.7%도 조 장관 임명에 대해선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조국 장관 임명에 부정적이라고 평가한 사람들에선 '가족 문제 포함 의혹 해소 안돼'라는 답변이 60.6%로 가장 높았고 긍정 답변을 한 사람들의 경우 '검찰 개혁 추진 적임자'(49.9%)를 가장 많이 꼽았다.

조국 의혹이 문재인정권의 '공정과 정의'라는 정체성을 훼손했다는 의견에 대해선 '공감한다' 56.0%, '공감하지 않는다'는 40.1%였다.

조 장관이 취임사에서 검찰 개혁의 필요성을 언급한데 대해선 '공감' 응답이 57.7%, '공감하지 않는다'는 37.0%였고 조 장관 의혹에 대한 검찰의 수사에 대해 '정당한 법 집행'이라는 답변은 49.8%, '검찰 개혁에 대한 저항'이라는 응답은 41.2%였다.

조국 장관이 장관으로서 검찰 수사에 영향을 미칠지 여부에 대해선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답이 66.9%였고 야권에서 주장하는 조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 특검 도입에 대해선 긍정 답변이 54.8%, 부정 답변은 41.0%였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운영평가 조사에선 부정 평가 53.3%, 긍정 평가 44.8%였다. 문재인정부가 시급하게 추진해야 할 개혁 과제에 대해선 경제개혁이 44%로 가장 높았고 그 뒤로 정치개혁(14.8%), 언론개혁(13.5%), 사법개혁(13.1%), 교육개혁(8.7%) 순이었다.

우리 경제가 직면한 가장 큰 문제로는 일자리 문제와 고용악화가 29.1%로 가장 많았다.

차기 정당 지지도 조사에선 더불어민주당이 33.7%, 자유한국당 22.7%, 정의당 9.4%, 바른미래당 6.7%, 민주평화당 1.0%, 우리공화당 0.6%, 없음 18.8%였다.

특히, 조 장관 의혹과 검찰 수사에 따라 지지정당이 변화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8.4%가 지지정당이 바뀌었다고 답했고 16.9%는 지지정당을 바꿀지 고민 중이라고 답했다.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에선 이낙연 국무총리가 18.6%, 황교안 한국당 대표 14.6%,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5.9%,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 3.8%,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3.7%, 이재명 경기지사 3.7%,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3.5%, 오세훈 전 서울시장 3.0% 순이었고 조국 법무부 장관은 2.9%로 9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이번 조사는 면접원에 의한 전화면접조사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19.2%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goodda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